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960 0112020052560305960 04 04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361724000 1590363490000

코로나로 뜻밖의 횡재, 할머니집에서 1㎏ 금괴 2개 찾았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창고 방 뒤지다 베개에서 1억3500만원 상당 금괴 발견…BBC "코로나가 낳은 뜻밖의 횡재"]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밖에 나가지 못하고 할머니 집에 갇혀 지내던 형제가 할머니 베개에서 10만유로(약 1억3500만원) 상당의 골드바를 우연히 발견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프랑스 현지매체 BFM TV에 따르면 이 아이들은 프랑스 파리의 남서쪽 벤돔 마을에 있는 할머니 집에서 지내고 있었다. 10살 안팎의 두 아이들은 지난 3월 국가적인 봉쇄조치가 내려진 이후 한적한 지방의 할머니 집으로 옮겨와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들은 할머니 집 창고 방을 뒤지다 유난히 무거운 베개 두 개를 발견했다. 현지 경매업자인 필리페 루일락은 BFM TV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 아이들은 특별히 관심이 가지 않아 그냥 제자리에 갖다 놓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아버지에게 이 베개들을 갖다 주었고 여기에는 각각 무게가 1kg인 골드바 두개가 들어 있었다.

이 골드바는 다음달 16일 벤돔의 한 경매장에서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할머니가 함께 숨겨둔 구입 보증서에는 1967년 할머니가 이를 구입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BFM TV는 "아이들이 '우리는 수영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신나 했다"고 전했다.

마침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금값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2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8%(13.60달러) 오른 1735.50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약 12% 오른 금 가격은 1700달러 선을 지키며 7년6개월여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 중이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