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6124 0672020052560306124 06 0601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5276000 1590362494000 related

'아빠본색' 길, 아내·아들 공개 "당당한 아빠 되고파"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채널A '아빠본색'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가수 길이 10살 연하 아내 최보름과 20개월 아들 하음이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는 음주운전으로 자숙 중이던 길이 출연했다.

이날 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2016년쯤 상견례를 하고 예식장을 알아보고 있었는데 다 못하게 됐다"라며 "'우리 그냥 가족끼리 밥 먹고 그렇게 하자, 조용히 살자'라고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최보름은 "제가 만삭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어 차를 타고 조금 멀리 갔다. 그런데 옆에 사람들이 안 좋은 얘기를 하더라. 순댓국도 못 먹고 나왔다. 너무 서러워 감정이 북받쳐 가게 앞에서 울었다. '오빠는 일반인이 아니니까 내가 조용히 살고 싶다고 해도 그게 안 되는구나. 이대론 평생 죄인처럼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주변 사람들의 시선에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최보름은 "밝았던 사람이 점점 피폐해지는 게 느껴지니까, 혼자 울고 저한테도 미안해하고. 저도 서운한 마음도 있고 걱정이 너무 많았다. 기다려 보는 것밖엔 어떻게 할 수 없더라"라고 그동안의 고충을 토로했다.

길은 최보름의 권유로 '아빠본색'에 출연했다며 "아내가 '방송에 나가서 우리 가족을 이야기하고 하음이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후 길은 가족들과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모든 방송을 그만두고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단 것을 증명하듯 수준급의 실력으로 하음이의 기저귀를 갈고 밥을 먹이며 육아를 책임졌다.

길은 "(그동안)밖에 자주 나가지 않고, 친구들도 안 만났다. 하음이와 집에 있으면서 시간을 많이 보냈다"라며 "아빠로서 미안한 마음이 크다. 3년의 시간이 내가 살아온 인생과 정반대의 삶이었다. 당당한 아빠가 되기 위해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