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6911 0512020052560306911 06 0601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64800000 1590364814000 related

[N인터뷰]① '부세' 박선영 "'김영민과 이혼해라'·'고예림 같다'…최고 찬사"

글자크기
뉴스1

JT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박선영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를 통해 받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최고의 찬사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극 중 회계사인 남편 손제혁 역의 김영민과는 주인공인 지선우(김희애 분), 이태오(박해준 분)와는 다른 '부부의 세계'를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외도에 전혀 죄책감 없던, 뻔뻔했던 손제혁은 고예림이 이혼을 결심하자 뒤늦게 사랑을 깨닫고 후회와 반성을 하지만 결국 두 사람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었다. 시청자들은 한 번 깊어졌던 상처를 회복하지 못한 고예림에게 크게 공감했고, 박선영은 손제혁에 대한 사랑부터 고예림의 상처까지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부부의 세계' 최종회는 28.4%(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자체최고시청률까지 경신하면서 신드롬급 인기를 누렸다. 박선영 역시도 배역에 대한 호평에 더해 흥행까지 실감하면서 "배우가 이런 드라마를 만나는건 행운"이라고 털어놨다. 이젠 고예림을 보내며 "한동안 마음에 남을 것 같다"는 말을 전한 박선영.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뉴스1

JT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의 세계'가 인기리에 종영했습니다. 드라마를 마친 소감과 더불어 박선영 배우가 본 드라마의 인기 비결이 궁금합니다.

▶좋은 작품에 함께 참여하고 치열하게 연기하고 이렇게 결과까지 좋으니 더 바랄게 없네요. 이 드라마를 통해서 많이 배우고 깨닫고 느끼는 시간이었어요. 매회가 마지막인 것 같은 스토리의 몰입감과 인물의 감정을 따라가는 탁월한 연출이 보는이들로 하여금 일체감을 느끼게 한 것 같아요. 지극히 현실적이지만 대놓고 말하긴 꺼려지는 불륜이라는 소재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면서도 세련되게 만든거죠.

-고예림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을 어떻게 실감했는지요, 또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은 무엇이었나요.

▶신 하나하나에 반응해주시는데 신기했어요. '이혼해라' '왜 그러냐' '답답하다' 사이다 반응도 가지각색이고요.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박선영은 그냥 고예림 같다'였어요. 열심히 고예림으로 살아가고 있는 저에게 최고의 찬사였던 것 같아요.

-초반 지선우와 절친한 관계이지만 이태오와 여다경의 관계를 알리지 않았다는 점에서 지선우에게 배신감을 안겨주고, 지선우가 손제혁과 외도를 하게 되는데요, 지선우와 손제혁의 외도 전적이 있음에도 고예림과 지선우의 관계가 점차 다시 가까워진 점에 있어서 시청자들 도 이해하기 어려웠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연기하는 입장에선 어떻게 받아들이시고 연기했나요.

▶촬영하면서도 그런 이야기를 하기도 했어요. '이걸 받아들일 수 있는가'에 대해. 그렇지만 이건 드라마이기도 하고 처음부터 예림이는 선우를 좋아해요. 동경하기도 하고 때로는 동지애 혹은 동정을 느끼는데 다경이한테 적대감을 보이는것도 그런 맥락이죠. 나중에는 그런 선우를 돕고 싶었던 것 같아요. 같은 여자로 좋아하는 친구로. 그녀가 극복하고 털어버리길 바라는 대리만족 같은 것이었기도 했겠죠.

-고예림은 손제혁과 결국 이혼하고 새로운 삶을 삽니다. 고예림이 손제혁을 받아들이기로 하지만 그의 휴대전화를 보고 사랑하지만 결국 다시 헤어지게 되는데, 이 부분에 대해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했어요. 휴대전화에 손제혁의 또 다른 외도 흔적이 있던 것인지, 고예림은 남편의 전화를 확인하는 그 자체에 자괴감을 느낀 것인지, 어느 쪽을 더 생각하며 연기했나요.

▶후자예요. 외도를 하진 않았어요. 제혁이도 예림이에게 진심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받아들인 것이고요. 하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이전으로 돌아갈 순 없다는 걸 그때 깨달은거예요.

<【N인터뷰】②에 계속>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