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7296 0682020052560307296 01 01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63360000 1590365398000 related

하태경 “여가부, 정의연에 10억 ‘묻지마 지원’…장관도 공범”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4일 여성가족부가 정의기억연대에 2년간 약 10억 원을 지원하고도 실태조사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윤미향 사태의 공범을 자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내용을 보도한 동아일보 단독 기사를 링크하고 “윤 당선자와 정의연의 보조금 회계부정과 횡령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를 방조한 여가부에도 책임을 지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23일 동아일보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운영한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의료비와 장례비 등 명목으로 여가부로부터 2년간 약 10억 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하 의원은 이날 “보조금이 제대로 쓰이는지 실태조사는 전무했다. 정의연 보조금은 묻지마 지원금이었던 것”이라며 “그래놓고도 여가부 장관은 보조금 배부에 문제가 없다며 거짓말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가부 보조금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료와 주거 지원이 주된 항목이었다”며 “작년에 집행된 4억3200만 원 중 인건비성 항목 1억 원을 제외하더라도 생존 할머니 1인당 1800만 원가량 쓰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생존 할머니들 대부분이 정의연으로부터 별다른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정의연의 지출내역 상당부분이 허위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라며 “이런데도 여가부장관은 윤미향의 회계부정을 사실상 은폐해준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정부가 국민세금으로 지원금을 주면 반드시 사용 실태 감시감독이 수반돼야 한다”며 “거짓말한 장관은 문책해야 한다. 여가부의 보조금 관리 실태 전반에 대한 대대적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