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7888 0512020052560307888 04 0402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66356000 1590366363000

日 코로나 신규확진 42명…오늘 '긴급사태' 전면 해제

글자크기

NHK "열흘째 100명 밑돌아"…검사자 수는 한국 3분의1

"GDP 역성장 등 경제적 충격에 출구전략 가속" 관측도

뉴스1

24일 일본 도쿄 스가모 소재 사찰 고간지(고암사) 앞을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현지 언론사 집계에서 열흘 연속 100명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 지역에 발령했던 '긴급사태(비상사태) 선언'을 전면 해제할 계획이다.

25일 NHK가 일본 후생노동성과 각 지방자치단체 발표를 종합한 데 따르면 전날 하루 일본 전역에선 모두 4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돼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올 2월 요코하마(橫兵)항에 입항했던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을 포함해 1만7323명이 됐다. 사망자는 하루 새 14명 증가한 852명(크루즈선 탑승자 13명 포함)이다.

NHK 집계 기준으로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1일 720명을 정점을 찍은 뒤 추세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상황.

특히 일본 정부가 이달 1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자체) 가운데 39곳의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한 뒤엔 기다렸다는 듯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져 15~24일 열흘간은 하루 평균 36.1명의 확진자만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이날 전문가 자문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 등을 거쳐 현재 수도 도쿄도와 인근 가나가와(神奈川)·사이타마(埼玉)·지바(千葉)현, 그리고 홋카이도 등 5곳에만 발령돼 있는 긴급사태 선언을 모두 해제할 계획이다.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지난 21일 오후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긴급사태 선언' 5개 지역 가운데 가나가와현과 홋카이도는 아직 일본 정부가 정한 선언 해제 기준(최근 1주일 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감염자 0.5명 이하)을 충족하지 못한 상태지만 "환자 발생시 감염경로 추적이 가능하고 의료지원 체계도 개선됐다"는 등의 이유로 해제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다는 게 일본 정부 측의 설명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지난달 8일 0시부로 도쿄도 등 7개 도부현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 각 지자체를 통해 주민들의 외출자제와 상점 휴업 등을 요청해왔으며, 같은 달 16일엔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었다.

그러나 국내외 전문가들로부턴 여전히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PCR검사) 건수가 주요국들에 비해 현저히 적다"는 이유로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 모두 '과소집계'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 후생성 자료를 보면 24일 0시 기준으로 일본에서 PCR검사를 받은 사람은 전날보다 2724명 늘어난 27만120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면 같은 시각 기준 한국의 PCR검사자 수는 82만289명으로 일본의 3배가 넘지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190명, 사망자는 266명으로 일본보다 적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일본 정부가 자국 내 코로나19 유행 자체보다는 그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우려한 나머지 '출구전략'을 서두르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일본의 올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0.9% 감소하며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연율로는 –3.4%다. 민간연구기관들로부턴 일본의 올 2분기 GDP가 연율 –20% 이상의 역성장을 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