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8359 0252020052560308359 01 01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67048000 1590368524000 related

與 설훈, 이번엔 "1987년 KAL機 폭파 재조사하자"

글자크기

盧정부 재조사서도 "北 테러 맞다" 거듭 결론났는데

민주당 설훈 "전두환·노태우 영향력 남아 조사 미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25일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테러 사건에 대한 재검증 필요성을 시사했다. 최근 안다만해에서 KAL 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한국 정부가 미얀마 정부와 조사를 협의 중인 가운데 여당 최고위원이 북한의 폭탄 테러가 아닐 수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나온 것이다.

이 사건은 발생 한 달 만에 김현희 등 북한 공작원들이 붙잡혀 북한이 벌인 폭탄 테러라는 결론이 나왔고,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에서도 모두 북한의 폭탄 테러로 확인됐다. 그러나 1987년 대선 직전 벌어진 사건이라는 점을 들어 일각에서는 국가안전기획부(국정원의 전신)의 자작극이라는 음모론을 끊임없이 제기해왔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설훈(가운데) 최고위원이 지난달 1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KAL 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858기가 맞는지가 확인되면 유해도 나오고 블랙박스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진상조사를 다시 안 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또 “(858기 폭탄 테러 사건 조사가) 대단히 미진한 조사였다는 게 밝혀져 있지 않느냐”며 “조사가 새로 돼야 된다”고 했다.

진행자가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 진실위의 조사에서도 폭탄 테러가 맞는다는 결론을 내린 바가 있는데 진실위 조사 결과도 재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냐”고 묻자 설 최고위원은 “지금은 그 부분을 논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일단 동체를 건져올려보면 그 상황을 갖고 재검증해야 된다 안 된다 판정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당시 동체를 찾지 못한 것에 대해선 “(2007년) 당시만 하더라도 과거 정부의 영향력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고 본다. 전두환·노태우 정권이 갖고 있는 여력이 있던 상태였기 때문에 여러 곳에서 그게 작용됐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노무현 정부 마지막 해에 이뤄진 조사조차도 그 전전 정부인 전두환·노태우 정부의 영향력으로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진행자가 “당시 국정원 안에 이 재조사를 탐탁치 않게 여기는 세력이 있었다는 말이냐”고 묻자 설 최고위원은 “반드시 있었다고 보고, 그것이 작용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설 최고위원은 “(사건 직후 북한 공작원 중 유일하게 붙잡힌) 김현희씨를 만나 얘기를 듣는 게 중요한 문제였는데 이것이 불발됐다”는 이유를 댔다. 이어 “(지금은 전두환·노태우 정부로부터) 세월도 많이 흘렀고 그때 영향력이 다 소멸된 상태”라며 “지금 그 문제를 접근하려고 들면 충분히 진실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또 “당에서 아직 (858편 폭파 사건 재조사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면서도 “함께 논의해야 할 상황이 왔다. 준비를 하고 있는 것도 있다”고 했다.

[김경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