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4713 0182020052560314713 03 0302003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75662000 1590375731000 related

79개 저축은행, 1분기 순익 2463억원…전년比 19.4%↑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료 제공 = 금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축은행의 1분기(1~3월)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5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463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 400억원(19.4%) 증가했다.

금감원은 "비이자손실(303억원)과 대손충당금전입액(572억원)이 증가했으나 대출확대 등으로 이자이익(1501억원)이 크게 증가해 순익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이어 "코로나19 영향은 아직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체율은 다소 상승했다. 3월말 기준 총 연체율(기업+가계)은 4.0%로 작년 말(3.7%) 대비 0.3%포인트 올랐다. 다만,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4.5%) 0.5%포인트 하락했다.

이 가운데 기업대출 연체율은 4.3%로 전년 말(3.9%) 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이 기간 가계대출 연체율은 0.2%포인트 올라선 3.8%를 기록했다.

연체율 상승에도 재무건전성은 양호했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79개 저축은행의 자기자본비율은 3월말 14.83%로 전년 말의 14.83% 수준을 유지해 규제비율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자산 1조원 이상은 8%, 자산 1조원 미만 저축은행은 BIS비율 7% 이상을 각각 유지해야 한다.

총자산은 78조1000억원으로 작년 말(77조2000억원) 대비 1조원(1.3%) 증가했다. 총대출은 67조원으로 같은 기간 2조원(3.1%) 늘었다.

자기자본은 순익 시현 등에 따른 이익잉여금 증가 등에 기인해 3월말 9조2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000억원(1.3%) 증가했다.

금감원은 "저신용 차주 비중이 높은 업권 특성상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잠재위험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저축은행의 영업 및 건전성 현황을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내부유보 확대 등 선제적인 자본확충을 유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