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4827 0032020052560314827 05 0509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75901000 1590375905000

우즈, 미컬슨과 두 번째 맞대결서는 웃었다…1홀 차 승리(종합)

글자크기

코로나19 자선 이벤트서 NFL 스타 매닝과 팀 이뤄 미컬슨-브래디 꺾어

연합뉴스

경기를 마친 미컬슨, 브래디, 매닝, 우즈
[Handout Photo by Getty Images for The Match via USA TODAY Sports]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일생의 라이벌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의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이뤄 미컬슨-톰 브래디(43) 조를 한 홀 차로 따돌렸다.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900만 달러 독식을 놓고 열린 첫 '일대일 맞대결' 이벤트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미컬슨에 졌던 우즈는 이번에는 홈 코스에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 대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을 마련하는 자선 이벤트 경기로 열렸다.

관중이 입장하지 않은 골프장에서 선수들은 각자 카트를 직접 운전하며 경기를 치렀다.

악천후로 시작이 1시간 가까이 미뤄지고 경기 중에도 굵은 빗줄기가 오가는 궂은 날씨가 이어졌으나 나란히 반바지를 입은 우즈와 미컬슨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 대결을 펼쳤다.

상의는 우즈는 특유의 빨간색, 미컬슨은 브래디와 비슷한 감색을 착용했다.

연합뉴스

6번 홀 그린 살피는 우즈
[EPA=연합뉴스]



전반 9개 홀은 4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팀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렸다.

우즈-매닝 조가 3번 홀(파5) 우즈의 버디로 기선을 제압한 이후 줄곧 앞섰다.

4번 홀(파3)에선 우즈가 티샷을 가장 가까운 홀 2.5m가량에 붙이고, 매닝도 7m 넘는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두 홀 차를 만들었다.

6번 홀(파4)에서는 격차가 세 홀로 벌어졌다.

후반은 각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택해 이후 같은 편의 두 명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끌려다니던 미컬슨-브래디는 11번 홀에서 첫 승리로 반격했다.

342야드짜리 파4홀인 11번 홀에서 미컬슨이 호쾌한 티샷을 그린 뒤쪽 프린지에 보냈고, 브래디가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두 홀 차로 쫓아갔다.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하이파이브를 하려 손을 들어 올린 미컬슨과 브래디는 코로나19 시대의 '거리 두기'를 급히 떠올리며 허공에 손을 맞대기도 했다.

연합뉴스

미컬슨과 브래디
[Handout Photo by Getty Images for The Match via USA TODAY Sports]



14번 홀(파4)에서는 브래디가 절호의 버디 기회를 놓쳤으나 매닝의 짧은 파 퍼트가 홀을 외면하며 격차가 한 홀로 줄었다.

16번 홀(파3)에선 두 팀이 비긴 가운데 브래디와 미컬슨이 약 2m, 매닝은 50㎝도 되지 않는 곳에 티샷을 보내 날카로운 샷 대결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후 17번(파5), 18번 홀(파4)에서는 두 팀 모두 파를 기록하며 우즈-매닝의 승리가 확정됐다.

대결을 마친 네 선수는 활짝 웃으며 '주먹 인사'를 나눴다.

애초 이 경기의 코로나19 기금 모금 목표는 1천만 달러(약 123억원)였으나 온라인 기부 금액에 힘입어 두 배인 2천만 달러를 모았다.

우즈는 "심각한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해 2천만 달러를 모을 수 있는 건 멋진 일이다. 브래디와 매닝에게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것이 우리의 경기장이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