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2952 0822020052560322952 03 0304001 6.1.11-RELEASE 82 비즈니스워치 43758531 false true true false 1590390541000 1590390551000 related

"안전 고삐 죈다" 현대중공업, 조선사업 '대표' 전격 교체

글자크기
안전부문 책임 강화…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 조선사업 대표에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선임 [비즈니스워치] 이승연 기자 inyeon82@bizwatch.co.kr

현대중공업이 조선사업 '대표'를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격상시켰다.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현장 사망사고와 관련해 안전 대책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새 조선사업 대표에는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선임했다.

비즈니스워치

이상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 대표


현대중공업은 25일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과 관련,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생산 및 안전을 총괄 지휘토록 하는 안전대책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 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하수 부사장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임했다.

아울러 안전을 생산 현장의 최우선 순위로 삼기 위해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키로 했다. 향후 안전시설 및 안전 교육 시스템 등을 재점검 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인적·물적 재원 투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위해서다.

이번 조치와 관련,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재해로 인해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 회장은 "한동안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사고가 금년들어 갑작스럽게 늘어난데 대해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시설 및 교육, 절차 등 안전대책 전반에 걸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만큼, 앞으로 모든 계열사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는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균 사장의 이동에 따라 공석이 된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김형관 부사장이 내정돼,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정식으로 취임하게 된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