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4411 0182020052560324411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392738000 1590998887000 related

통합당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분노…민주당·윤미향 답할 차례"

글자크기
미래통합당은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윤미향 당선인의 답변을 요구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논평을 통해 "국민 앞에, 할머니들 앞에 정작 미안해야할 사람은 누구인가"라면서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이용수 할머니가 17일 만에 두 번째 기자회견을 가지셨다"며 "바보같이 당했다고 생각해 펑펑 울었다며 고령의 나이에도 울분을 토하시는 할머니를 보며 국민들은 함께 울었고, 함께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상도 할 수 없는 아픔과 질곡의 삶도 모자라, 이런 회견을 해야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감히 짐작을 할 수도 없다"며 "의혹이 확대되자 급작스레 할머니를 찾아가고,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할머니가 안아준 것을 '용서했다'고 포장되었다는 부분에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은 또 무엇이라 할 것인가"라며 "여전히 할머니의 기억이 왜곡됐다고 할 텐가"라고 꼬집었다.

또 "누누이 이야기했듯이 이것은 이념의 문제도, 정치의 영역도 아니다"라며 "역사의 아픔을 명확히 인식하고 할머니들의 상처를 제대로 보듬어 드리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할머니의 말씀대로 첫 기자회견 이후에 나온 수많은 의혹에 대한 법적 처벌문제는 검찰조사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할머니의 말씀대로 두 번 다시 이런 일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