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5291 0182020052560325291 01 0103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60055642 false false true false 1590394137000 1591002492000 related

민경욱 "선관위 공개시연? 그냥 기계 우리손에 넘겨라"

글자크기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는 28일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 해소를 위해 언론에 사전투표 및 개표 시연을 공개한다는 것에 대해 "그냥 기계를 넘기라"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선관위가 뭘 힘들게 시연을 하느냐"며 "그 기계 그냥 검찰이나 우리 손에 넘겨주면 어련히 우리가 알아서 잘 뜯어볼 텐데"라고 썼다.

이어 "기계가 무슨 죄가 있느냐"며 "거기에 이상한 명령 내린 놈이 잘못"이라고 꼬집었다.

선관위를 향해선 "참 애쓴다. 증거보전은 안 되고 프로그램 싹 빼놓고 언론 불러서 여론조작 위한 쇼를 하시겠다"며 "그짓 꾸미느라고 한 달동안 야식 시켜먹으면서 궁리를 했느냐"라고 지적했다.

이날 선관위는 오는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청사에서 언론을 대상으로 사전투표와 개표 과정을 공개 시연하겠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투·개표 과정 △선관위 통신망(서버 포함)의 보안체계 △선거장비(사전투표장비, 투표지 분류기, 심사계수기) 구성·제원 및 작동원리를 차례로 설명하고 사전투표 및 개표 시연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선관위는 질의응답을 진행하면서 투·개표 관련 장비의 내부 구조까지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민 의원은 지난 19일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인식할 수 있는 센서가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등 총선 조작 의혹을 제기해왔다.

민 의원은 투표지 분류기에 QR코드를 인식하는 센서가 내장돼 있고, 외부로 전송까지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4·15 총선 사전투표 용지에는 QR코드가 인쇄돼 있다.

이에 선관위는 지난 12일 보도자료에서 "투표지 분류기는 투표지를 인식하는 광학센서가 있으나 QR코드를 인식하지는 못한다"고 해명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