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5510 0242020052560325510 04 04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false true false 1590394575000 1590483095000

美 코로나19에 식당 문 닫자 쥐들 주택가 '습격'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식당과 카페가 문을 닫자 음식물쓰레기를 찾지 못한 쥐들이 주택가를 습격하며 먹이사냥에 나서고 있어 비상이 걸렸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음식물쓰레기를 찾지 못해 주택가를 습격하는 쥐떼들이 공격적으로 먹이사냥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DC에서는 지난달 설치류 추적·처리 요청이 800건 이상 접수됐고, 시카고에서도 주택가에서 쥐 관련 민원이 늘었다.

설치류 관련 민원이 늘어나자 통제예방센터(CDC)가 ‘쥐 단속’ 가이드라인을 내세웠다.

WP에 따르면 CDC는 23일 ‘설치류 방제’(Rodent Control) 경고문에서 “설치류들은 식당과 상업시설에서 나오는 음식물쓰레기를 먹이로 삼아왔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식당 등이 문을 닫거나 제한적으로 운영되면서 설치류들의 먹이가 줄었다”고 밝혔다.

이어 CDC는 “일부 지역에서 새로운 먹이가 나올 곳을 찾는 설치류의 활동이 증가했다는 보고가 올라온다”면서 “환경보건 및 설치류 방제 프로그램 서비스 요청과 설치류들이 비정상적 또는 공격적 행동을 한다는 보고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루이지애나주(州) 뉴올리언스에서도 쥐 떼가 먹이를 찾고자 빈 거리를 돌아다니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고 뉴욕에서도 쥐들이 동족과 새끼를 살해한다는 신고가 증가했다.

도시 설치류 학자인 보비 코리건 박사는 지난달 NBC방송에서 “쥐들은 수십년간 세대에 걸쳐 식당에서 나오는 음식에 의존해 살았다”며 “모든 식당이 갑자기 문닫은 현재 쥐에게는 동족살해나 새끼살해, 서로 간 전쟁 등 몇 가지 선택지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활동이 활발해진 설치류가 문제가 되는 점은 이들이 살모넬라균과 같은 식중독균을 옮기고 또 이들의 소변이 아이들을 중심으로 천식과 알레르기를 악화시킬 수 있다.

또 쥐들이 자동차 엔진이나 타이어를 갉아 화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문제가 있다.

이에 CDC는 설치류들이 집이나 상가건물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입구를 봉쇄하고 각종 쓰레기와 초목을 제거할 것을 권고했다. 또 쓰레기는 뚜껑이 꽉 닫힌 쓰레기통에 버리고 마당에서 반려동물과 새 모이를 치울 것을 권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