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6230 0042020052560326230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395610000 1590395895000

中, 홍콩 보안법 28일 처리할 듯...홍콩 다시 '소용돌이'

글자크기
[앵커]
중국이 오는 28일 홍콩 보안법을 전인대에서 통과시킬 것이 유력시되고 있습니다.

어제 홍콩 당국은 시민들의 반대 시위를 강경 진압했는데, 오늘 상황 어떤지 알아보겠습니다.

베이징 특파원 연결합니다. 강성웅 특파원!

오늘 홍콩 상황은 어떻습니까 ?

[기자]
오늘은 야당이나 시민단체의 보안법 관련 집회를 비롯한 공식 일정은 없는 상태입니다.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렬했을 때는 평일에도 파업이나 휴학 등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 시민과 경찰이 충돌을 빚었던 도심 지역도 오늘은 비교적 평온한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홍콩시민들은 보안법에 대해 다소 엇갈린 견해를 밝히기도 했는데, 시민들의 말을 잠시 들어보겠습니다.

[빈센트우 / 홍콩시민 (24살) : 우리 세대가 (홍콩보안법 반대를 위해) 싸우러 나오지 않으면 다음 세대에는 자유가 사라질 것입니다.]

[홍콩 시민 (61살) : 홍콩은 보안법을 막을 능력도 수단도 없습니다. 나는 중국 정부의 입법에 반대하지 않습니다. 동의합니다.]

앞서 어제는 홍콩 시민 수천 명이 도심에서 행진을 시도했고, 경찰이 초반부터 물대포와 최루탄을 쏘면서 해산시켰습니다.

어제 시위에서 홍콩 경찰은 180명을 체포했고 이 과정에서 10명 정도가 다쳐 병원에 입원했는데, 이 중 1명은 중태입니다.

시민들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을 규탄했고, 일부는 성조기를 흔들었고, 홍콩 독립이라는 플래 카드도 보였습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홍콩 보안법이 제정이 되면 중국이 직접 반중 민주 인사들을 체포할 것이 라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앵커]
중국 쪽 입장은 어떻습니까 ?

[기자]
중국 정부가 이번 회기 내에 홍콩 보안법을 처리 하겠다는 의지는 확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는 홍콩 담당 중국 내 최고위 인사인 한정 부총리가 직접 홍콩에서 온 전인대 대표들의 심의에 참석했습니다.

권력 서열 7위인 한정 부총리는, 홍콩보안법의 입법은 중앙 정부가 국가안보를 수호하는데 당연히 행사하는 권리이자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외신들은 중국 전인대가 전인대 회기 마지막 날인 오는 28일 목요일에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지금 제출된 초안대로 법안을 일단 통과시키고 세부 사항은 전인대 상무위원회에 위임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은 오늘 전체회의에서 이번 회기에 홍콩보안법의 심의를 할 것이며 입법 임무를 잘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입법 작업이 끝나면 홍콩에 새로운 보안 관련 기구가 신설이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이에 대해 홍콩 민주화 진영은 홍콩 보안법 제정이 '홍콩의 중국화'를 가속화 하고, 홍콩의 자치를 무력화시킬 것이라면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홍콩의 사회운동가인 조슈아 웡은 홍콩의 자치를 약속한 1국가 2체제는 죽었다면서 홍콩 보안법은 시민의 자유에 치명적인 타격일 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홍콩 민주화 진영은 중국의 보안법 입법에 맞서 국제적 지지를 호소하면서 시위를 이어갈 예정 이어서 홍콩은 다시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