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6759 1082020052560326759 06 0602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9772394 false true true false 1590397076000 1590397655000 related

"여러분의 '캔디' 될 것"…백현, 자신감 가득 담은 '솔로 컴백'[V라이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엑소 백현이 새 앨범 발매 기념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백현은 25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백현의 Candy Shop'을 진행했다.

이날 백현은 앞서 공개된 티저 이미지 중 오색찬란한 강아지 후드 티 세트를 입고 라이브 방송에 임했다. 백현은 "V라이브 전에 투표를 진행했는데 가장 많은 답변을 얻은 것이 이 복장"이라고 소개했다.

백현은 팬들에게 들은 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백현의 노래를 들으면 행복해요"라는 말이었다며 "저 덕분에 행복하다고 해주시니까 저도 무대에서 노래를 하고 앨범을 작업하는 과정에 힘이 더 많이 생기는 것 같다. 노래 많이 해 달라고 해주시는 말씀이 정말 좋다"고 말했다.

인생이 어떤 장르였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백현은 "코미디"라며 "웃음이 많았으면 좋겠다. 진지한 분위기를 별로 안 좋아해서 코미디였으면 좋겠다. 살면서 코믹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면 좋겠고 나이가 많이 들어서도 항상 웃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오이를 싫어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백현은 "학교다닐 때 화장실 비누가 오이비누일 때가 많아서 손을 잘 안 씻었다. 그런데 이 시국에는 오이비누라도 손을 씻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는 우드계열과 풀 냄새가 나는 캔들향이 좋다고.

라디오 DJ를 하고 싶진 않냐는 질문에 백현은 "저는 손짓, 몸짓으로 이야기 하는 게 80%기 때문에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백현은 타이틀곡 '캔디'에 대해 "처음부터 꽂힌 곡이다. 이 곡을 준비하면서 또 다른 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항상 '난 부술거야'라는 표정으로 무대에 섰던 것 같은데 이번엔 즐기는 듯한 표정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겐 도전이었던 곡이기도 하다. 수정도 많이 했고 끝까지 녹음했다가 처음부터 부르기도 했다. 그래서 곡을 들어보시면 내가 얼마나 노력하고 디테일하게 모든 부분을 살리려고 했는지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곡의 완성도를 예고했다.

또 다섯글자로 '캔디'를 표현해달라는 질문에는 "난 너의 캔디"라며 "곡 자체가 여러분들이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한 느낌이다. 백현이라는 존재가 달콤한 캔디로 남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여러분의 '캔디'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수록곡 '아 유 라이딩?'(R U Ridin'?')에 대해서는 "낮과 밤이 교차될 때 드라이브 하면서 들으면 좋은 곡"이라고 소개했고, '번지'(Bungee)에 대해서는 팬들의 반응이 뜨거운 것을 알고 있다며 "상대방을 '꼬신다'는 감정을 가지고 불렀다"고 이야기했다.

'언더 워터'(Underwater)에 대해서는 "몽환적인 곡이다. 곡이 가진 애절함을 제 목소리를 통해 감성적으로 담아보려고 노력했다"며 "슬픈 노래를 잘 부를 수 있어서, 녹음할 때 금방 끝났다. 가사도 쓸쓸함을 표현하고 있어서 슬프더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팝핀'(Poppin'')에 대해서는 "1집 앨범에 수록된 벳챠'(Betcha)의 후속곡 겸이라고 팬 분들이 말씀해주셨는데, 실제로 '벳챠'를 만들어주신 분들과 작업했다"며 "해변가에서 친구들과 걸어가면서 춤 추면서 더위를 만끽하는 즐거운 분위기"라고 소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현은 히트 작곡가 켄지와의 작업에 대해서는 "항상 '많이 늘었다', '목소리 너무 좋다'고 칭찬을 해주신다. 함께 작업하면 기분 좋게 마무리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평했다.

수록곡 '고스트'에 대해서는 "현기증을 느끼는 것 같은 분위기로 불렀다. 힘을 뺀 듯 안 뺀 듯한 적절한 호흡이 가장 강조가 됐던 곡"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곡 '러브 어게인'(Love Again)에 대해서 백현은 "언젠가 한번 기타 사운드와 제 보컬을 입히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때마침 만나게 됐다"고 소개했다.

백현은 "팬분들이 걱정 많이 해주시는데 저는 잘 챙겨먹고 항상 행복한 것 같다. 제가 행복한만큼 여러분도 저로 인해서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콘텐츠와 활동으로 찾아뵙겠다"며 컴백 활동을 예고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V라이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