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382 0292020052560327382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99000000 1590399069000 related

"임영웅·이찬원, 앙숙인정" '지라시' 태진아's 강남♥이상화→트롯열풍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트로트의 산 역사인 가수 태진아가 강남, 이상화 부부의 만남부터 트롯 열풍에 대해 언급하며 다양한 입담을 풀었다.

25일인 오늘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가수 태진아가 출연했다.

이날 트롯트의 산 역사인 태진아가 등장하자 DJ 문천식과 정선희가 반갑게 맞이했다. 오랜만에 신곡 '고향 가는 기차를 타고' 홍보를 위해 등장한 그는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며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특히 최근 신곡 연습에 집중했다는 태진아는 "연습하느라 목 상태가 안 좋다. 그러나 목소리가 허스키해서 사람들이 목 상태가 좋은지 안 좋은지 모른다"며 웃음을 지으면서 "데뷔 전부터 창을 많이 불렀다. 그래서 허스키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태진아는 이번 신곡도 이루가 작사, 작곡했다며 "'동반자' 때부터 이루가 작업을 많이 했다. 이루가 프로듀싱하며 시키는 건 그대로 한다. 돈도 제대로 준다. 원천징수하고 준다"고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DJ 정선희는 가만히 태진아의 앨범을 살펴보더니 "태진아 앨범을 받았는데 너무 멋있다. 거의 아이돌이다. 어떻게 뱃살 하나 없냐"며 놀라워했다.

이에 태진아는 "유명한 브랜드 광고 찍은 날이다. 사진이 괜찮아서 앨범 커버해야겠다 생각했다. 아들 이루가 신곡 제목이 '고향 가는 기차를 타고'인데 왜 옷을 이렇게 입었냐고 타박하더라. 트랜드 바뀌지 않았냐고 맞받아쳤다"며 비화를 전했다.

정선희는 "뱃살이 하나 없다"며 감탄했고 태진아는 "관리한다. 물 많이 먹고 하루에 두 끼 먹는다. 오전 12시부터 1시 사이에 한 번,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사이에 한 번 먹는다. 오늘 입고 온 의상도 15년 된 옷이다. 뒤태는 내가 강남보다 낫다"고 답하며 남다른 입담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게다가 태진아는 강남, 이상화 부부가 사귀는 것을 강남 반려견 덕분에 알았면서 "과거 강남과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했다. 강남 집으로 손님들이 놀러 오는 날이었다. 다른 사람들이 올 때마다 짖던 강남 반려견 강북이가 이상화가 오니 안 짖고 안기더라"면서 "그때 알았다. '이것들 둘이 사귀는구나'. 그래서 둘이 결혼하라고 적극 추천했다. 결혼식에선 주례를 봤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DJ정선희는 "요즘 트로트 열풍이잖냐. 태진아가 얼마나 뿌듯하겠냐. 태진아가 송대관과 앙숙 캐릭터로 큰 인기를 끌었다"면서 최근 트롯트 열풍을 언급, 트롯 역사의 산 증인인 송대관과의 앙숙 케미를 전했다.

그러면서 "맛깔나게 앙숙 구도를 살리고 있는 후배는 누구 같냐"고 궁금해하자 태진아는 "임영웅과 이찬원이 재밌더라. 그러나 나랑 송대관처럼 되려면 멀었다"면서 "서로가 서로를 많이 알아야 한다. 임영웅이 이찬원보다 형이니까 반말을 해야 한다. 서로 존댓말 쓰면 재미없다"고 센스있게 조언해 재미를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지라시 보라'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