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567 0032020052560327567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400268000 1590400273000

프랑스, 코로나19 경제대책 소요예산 GDP 20% 달해

글자크기

608조원 가량…경제장관 "자동차·우주항공산업 추가대책 곧 발표"

연합뉴스

지난 18일 독일 총리와 공동 영상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경제충격 완화를 위해 마련한 대책들의 소요 예산이 국내총생산(GDP)의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BFM방송에 출연해 "지금까지 경제의 현금흐름을 원활히 하기 위해 투입한 예산을 모두 합치면 총 4천500억유로(608조원 상당)가량 된다"고 밝혔다. 프랑스 전체 GDP의 20%에 달하는 규모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산하자 지난 3월 중순 전국에 이동제한령과 상점영업 금지령을 내리고 각종 지원책을 실행 중이다. 이동·여행과 경제활동 제한은 지난 11일부터 점진적으로 해제되고 있다.

정부가 마련한 경제 대책들은 봉쇄령으로 사실상 실직 상태가 된 사람들을 위한 부분 실업급여 지원, 기업에 대한 국가보증 대출, 자영·수공업자들에 대한 각종 보조금 지급 등이다.

지난 15일 관광산업에 180억유로(24조원) 투입 계획을 밝힌 프랑스 정부는 조만간 자동차·우주항공산업에 대한 국가적 지원 방안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르메르 장관은 특히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자동차 수요를 진작할 강력한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