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631 0032020052560327631 03 03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00703000 1590400709000 related

대한항공, 채권단에 1.2조 빌리고 3천억원 신주 담보 제공(종합)

글자크기

이사회서 의결…산은·수은도 내부 위원회 열어 지원안 승인 예정

26일 채권단과 특별 약정…기간산업안정기금 추가 지원 예상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김남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유동성 위기에 놓인 대한항공[003490]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서 1조2천억원의 지원을 받기 위해 3천억원의 신주를 담보로 맡긴다.

25일 금융당국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의 최대주주인 한진칼[180640]은 이날 오후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채권단과의 특별 약정을 위한 자구안 등을 의결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를 마친 뒤 특별 약정에 따라 한진칼이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해 취득할 예정인 대한항공 발행 보통주 신주 전량(약 3천억원)을 담보로 제공받고 채권단에 처분을 위임하기로 합의했다고 공시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3일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주주 우선 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결의했으며, 대한항공 지분 29.96%(보통주 기준)를 보유한 한진칼은 지분율 유지를 위해 3천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주주배정 물량 이상을 청약하기로 했다.

한진칼은 공시를 통해 "특별약정에 따른 해당 담보제공이 현 시점에서 이뤄지는 것은 아니며 대한항공이 준수하기로 한 사항 중 특정 조건을 내년 말까지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담보 제공이) 2022년 1월 중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정 조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업계 안팎에서는 대한항공이 약속한 자산 매각과 유상증자의 성공, 부채비율 유지 등 재무구조 개선, 리스크 관리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내년 말까지 2조원 이상의 자본확충을 해야 하는데 이중 일정 금액 이상을 하지 못할 경우 담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적어도 1조원 이상의 자본확충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채권단과 1.2조 지원 위한 특별약정 체결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채권단은 대한항공에 1조5천억원 이상 규모의 자구안 제출을 요구했다.

자구안에는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 자산 매각 등이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기내식과 항공정비(MRO) 사업 부문 매각은 자구안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유상증자 추진하는 대한항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진칼은 또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자금 확보를 위해 1천억원을 금융기관에서 차입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한진칼 자기자본의 7.04% 수준이다.

채권단은 내부 위원회 승인 후 26일 대한항공과 특별 약정을 맺을 계획이다.

수은이 이날 여신위원회를 열어 대한항공 지원 안건을 논의한 데 이어 산은도 26일 신용 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이는 채권단이 지난달 24일 발표한 대한항공 지원 방안을 실행하기 위한 절차다.

앞서 채권단은 운영자금 2천억원 대출, 7천억원 규모 자산유동화증권(ABS) 인수, 영구채(발행 1년 후 주식전환권 부여) 3천억원가량 인수 등 모두 1조2천억원을 대한항공에 지원하기로 했다. 산은과 수은의 부담 비율은 6대 4다.

연합뉴스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연합뉴스TV 제공]



국책은행의 긴급 지원 이후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한 대한항공 추가 지원도 예상된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대한항공은 회사채와 ABS, 차입금 등을 합해 올해 3조8천억원가량을 갚아야 한다.

항공기 리스료 등 매달 나가는 고정비용(5천억∼6천억원)과 5천억원 안팎의 연간 금융 비용 등을 고려하면 국책은행 지원을 통한 유동성 확보만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시각이 많다.

hanajjang@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