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656 0102020052560327656 04 04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true true true false 1590400706000 1590400874000

인터뷰 중 5.8 강진 진동에도 침착했던 아던 뉴질랜드 총리

글자크기
서울신문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5일 웰링턴 국회에서 한 텔레비전 방송사와 생방송 인터뷰를 갖던 도중 규모 5.8의 지진 여파로 진동을 감지하고 순간적으로 어리둥절한 눈망울로 천장 쪽을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그는 곧바로 평정심을 되찾고 침착하게 인터뷰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방송사 화면 캡처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신다 아던(40) 뉴질랜드 총리가 생방송 인터뷰 도중 규모 5.8의 지진 여파로 건물이 흔들리는 것을 감지하고도 침착하게 대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아던 총리는 25일 오전 7시 53분(한국시간 오전 5시 53분) 웰링턴 국회에서 한 텔레비전 방송사의 아침 프로그램과 원격 생중계 인터뷰를 갖던 중 강한 진동을 느끼자 “잠깐, 라이언, 여기 지진이 일어난 것 같다”고 인터뷰를 멈추자고 말했다. 이어 진정됐다는 것을 금방 알아채고 싱긋 웃으며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손을 흔들어 보였다.

진동이 멈춘 뒤 방송국의 진행자 라이언 브리지가 괜찮냐고 묻자 크게 웃으며 “꽤 큰 진동이다. 국회의사당은 다른 건물들보다 조금 더 흔들리는 것 같다. 하지만 구조적으로 안전한 장소에 있다는 느낌이 든다”며 차분하게 인터뷰를 이어갔다.

뉴질랜드 지질 활동 관측기구 지오넷에 따르면 이날 지진의 진앙은 수도 웰링턴에서 94㎞ 떨어진 레빈 북서쪽 30㎞ 지점으로 깊이는 37㎞로 확인됐다. 규모 5.8은 지진 크기로 볼 때 ‘강진’으로 분류되지만 큰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인명 피해도 보고되지 않았다. 지오넷은 보도자료를 통해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한 뒤 그보다 작은 여진이 최소한 45차례 이어졌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언론은 이날 지진으로 웰링턴 지역에서 기차 운행이 잠시 중단되고 슈퍼마켓 선반에서 물건들이 떨어져 일부 사람들이 놀라 대피하기도 했다며 진동이 남섬과 북섬 가릴 것 없이 여러 지역에서 감지됐다고 전했다. 지오넷에 신고된 주민들의 진동 감지 건수는 3만 700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오넷은 처음에는 지진의 규모를 5.9로 밝혔다가 나중에 5.8로 바로잡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