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859 0432020052560327859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402403000 1590402486000

프랑스, 코로나19 경제 대책 소요 예산 GDP 20% 달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의 경제충격 완화를 위해 마련한 대책들의 소요 예산이 국내총생산(GDP)의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BFM방송에 출연해 "지금까지 경제의 현금흐름을 원활히 하기 위해 투입한 예산을 모두 합치면 총 4천500억 유로(608조 원 상당)가량 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전체 GDP의 20%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산하자 지난 3월 중순 전국에 이동제한령과 상점영업 금지령을 내리고 각종 지원책을 실행 중입니다.

이동·여행과 경제활동 제한은 지난 11일부터 점진적으로 해제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마련한 경제 대책들은 봉쇄령으로 사실상 실직 상태가 된 사람들을 위한 부분 실업급여 지원, 기업에 대한 국가보증 대출, 자영·수공업자들에 대한 각종 보조금 지급 등입니다.

지난 15일 관광산업에 180억 유로(24조 원) 투입 계획을 밝힌 프랑스 정부는 조만간 자동차·우주항공산업에 대한 국가적 지원 방안도 마련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르메르 장관은 특히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자 동차 수요를 진작할 강력한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