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197 0562020052560328197 04 04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05468000 1590405485000

“코로나로 OECD회원국 부채 2경원 넘을 듯”

글자크기

FT “GDP대비 평균 부채비율도 / 코로나前 109%서 137%로 폭증 / 1인당 최소 1613만원 빚 추가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침체 등을 막기 위해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이 결국 17조달러(약 2경1091조원) 상당의 추가 공공부채를 떠맡게 생겼다.

24일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OECD 회원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평균 부채비율은 코로나19 이전 109%에서 137%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일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EPA연합뉴스


또 OECD 회원국 국민 13억명이 1인당 최소 1만3000달러(1613만원)의 부채를 추가로 짊어지게 될 것으로 FT는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각국의 경제회복 속도가 더 늦어지면 부채 액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OECD 자료에 따르면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회원국들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28% 증가해 총 17조달러였다. OECD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의 경제충격은 금융위기 때보다 더 나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각국 정부는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GDP의 1%(프랑스·스페인)∼6%(미국)의 재정을 쏟아붓고 있다. 그러나 OECD는 경기침체로 세수가 대폭 줄어들면서 공공부채의 상승 속도가 이를 크게 앞설 것으로 내다봤다. 그 결과 많은 국가가 1990년대 초 일본이 겪었던 ‘버블경제 붕괴’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FT는 우려했다.

이 와중에 5000억유로의 대규모 경기부양기금을 만들려는 유럽연합(EU) 내부 갈등도 격화되고 있다. 기금 조성을 주장한 독일·프랑스와 수혜국이 될 이탈리아·스페인은 이에 적극적인 반면 상대적으로 지출이 많을 오스트리아·덴마크·네덜란드·스웨덴 등은 기금을 임시 운영하고 2년 뒤 운영을 종료해 부채를 탕감해주지 않는 기금 대출 형태를 제시하고 나섰다. 이들 4개 국가를 놓고 다른 국가들은 ‘구두쇠 4인방(frugal 4)’이라고 비난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