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206 1082020052560329206 06 0601001 6.1.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4518000 1590414521000 related

첫방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서지혜 자살시도 오해...인연 시작됐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송승헌과 서지혜의 인연이 시작됐다.

2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1, 2회에서는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가 기내에서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해경은 환자 진료를 위해 제주도로 출장을 가는 길에 비행기 안에서 우도희를 만나게 됐다.

우도희는 남자친구 영동(김정현)의 생일을 서프라이즈로 축하해주기 위해 연락 없이 제주도로 가는 중이었다. 우도희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승무원(서은수)에게 축하메시지를 부탁하기도 했다.

하지만 우도희가 영동을 만나러 갔을 때 영동은 다른 여자와 생일파티를 한 뒤 키스를 하고 있었다. 우도희는 영동이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다는 사실에 충격 받았다. 심지어 영동이 키스를 한 상대는 우도희가 비행기에서 만났던 승무원이었다.

우도희는 영동을 향해 이유를 물었다. 영동은 "결정적으로 너랑 밥 먹기가 싫어졌다. 너랑 먹을 때는 의무로 먹게 됐다. 먹어야 하니까 먹게 됐다"라고 말했다. 1층에서 두 사람의 대화를 듣던 손님들은 영동의 말에 분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층에는 김해경도 앉아 있었다. 김해경은 환자와 함께 식사를 하다가 우도희가 처한 상황을 지켜보던 중이었다. 김해경은 우도희의 표정과 손 떨림 등을 보며 우도희가 현재 어떤 상태인지 파악했다.

우도희는 렌트카를 타고 가 버렸다. 김해경의 환자는 손님들에게 김해경이 유명 정신과 의사임을 알려주며 그가 우도희를 도와줄 것이라고 소리쳤다. 김해경은 환자에게 떠밀려 일단 우도희를 쫓아갔다.

우도희는 가슴이 답답해 갯바위 위에 서 있었다. 김해경은 우도희가 자살을 시도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달려갔다. 김해경은 우도희가 빠지는 줄 알고 구하려다가 오히려 자신이 빠지고 말았다.

이에 우도희가 김해경을 구해 병원으로 옮겼다. 김해경은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 정신을 차린 김해경은 저녁 일정으로 인해 당장 서울로 올라가고자 했다. 우도희는 미안한 마음에 김해경을 공항까지 데려다줬다.

김해경은 우도희가 다음날 서울로 가면서 굳이 자신을 공항까지 데려다준 것을 의아해 했다. 우도희는 걱정돼서 그랬다고 했다. 앞서 의사가 멀쩡해 보여도 잘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는 것.

김해경은 우도희의 배려에 놀라며 남자친구의 배신으로 힘들었을 우도희에게 불행은 랜덤으로 찾아오는 것이라고 자책할 필요없다고 위로의 말을 건네고 돌아섰다.

김해경은 서울행 비행기를 타는가 싶더니 다시 우도희에게 돌아와 " 저녁 같이 드실래요?"라고 물어봤다. 안 그래도 혼자 배도 고픈데 쓸쓸했던 우도희는 예상치 못한 김해경의 제안에 미소를 지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