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0289 0432020052660330289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32154000 1590432249000

도박 검사장 무징계 논란…아베, 정치책임 인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작스캔들'로 사임한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 검사장이 징계를 받지 않아 퇴직금을 받는 것을 두고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구로카와에 대한 처분을 결정한 것은 원칙상 검사총장이지만 아베 신조 정권의 중추인 총리관저가 결정에 관여했다는 보도까지 현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법무성과 검찰 측에 책임을 넘기려다 논란이 커지자 뒤늦게 정치적 책임이 본인에게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교도 통신에 따르면 법무성은 구로카와 검사장의 내기 마작 의혹이 국가공무원법상 징계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지만, 총리 관저가 징계하지 않는 쪽으로 결정했습니다.

일본의 트위터에서는 구로카와 전 검사장 '훈고' 처분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설명을 믿을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논란은 아베 총리의 최근 지지율 급락에도 영향을 끼치면서 '#안녕 아베 총리'라는 해시태그를 붙이는 것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구로카와 전 검사장과 함께 내기 마작을 한 기자 등을 상습도박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구로카와 전 검사장은 코로나19 급사태 선언 기간에 기자들과 내기 마작을 한 사실이 주간지의 보도로 드러나자 지난 21일 아베 총리에게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아베 내각은 올해 1월 구로카와 검사장의 정년을 연장해 검사총장에 기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박찬범 기자(cbcb@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