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1638 0242020052660331638 03 0304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46163000 1590453300000 related

SM상선, 3년 연속 롱비치(LA)~한국 구간 오렌지 수송량 ‘세계 1위’

글자크기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3년 연속 호실적 달성

우오현 회장, “SM상선 전방위로 지원해 나갈 것”

2M과의 협력으로 오클랜드 기항 추가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SM그룹의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이 미국 롱비치(LA)~한국 구간에서 오렌지 수송량 1위를 달성했다.

SM상선은 미국 물류 집계 사이트 ‘JOC’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분기(1~3월) 누계 기준 미국 롱비치(LA)~한국 구간 전체 오렌지(Citrus) 수송량의 약 51%를 선적함으로써 쟁쟁한 글로벌 선사들을 제치고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아울러 올해는 동기간 미 서안 전체~한국 구간 수송량에서도 24%의 점유율로 1위를 하는 쾌거를 올렸다. 미주전문 선사로서의 SM상선의 입지도 한 층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데일리

▲SM상선의 ‘SM칭다오’ 호가 캐나다 밴쿠버항에 접안 중이다. (사진=SM상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M상선의 이 같은 성과는 탁월한 국내외 영업 능력 덕분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물동량 감소 등 악재 속에서도 SM상선의 국내 및 미국 현지 영업 조직은 대형 수출화주들의 물량을 유치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했다.

컨테이너 운용 경험도 빛을 발했다. 오렌지 출하 시즌에 앞서 미리 냉동컨테이너를 현지에 조달했을 뿐만 아니라 현지 농장의 작업 상황에 맞춰 화물의 터미널 반·출입 시간을 적절하게 지원하는 등 ‘화주 맞춤형 서비스’가 주효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오렌지는 신선도 유지를 위해 냉동컨테이너로 수송되며 미주 노선을 운영하는 선사들이 유치 경쟁을 펼치는 대표적 고부가 가치 화물이다. SM상선은 글로벌 선사들과의 경쟁 속에서도 꾸준히 높은 물량을 유치하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2M과의 협력으로 미국 오클랜드 기항을 시작한 만큼 내년 오렌지 출하 시즌에는 물량이 더욱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물동량 감소 등 외부 악재 속에서도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치해 회사의 수익성을 제고했다”며 “2M과의 협력으로 미주노선 기항지에 오클랜드가 추가되는 등 네트워크가 넓어지는 만큼 내년에는 더 많은 물량을 유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성과에 대해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국내외 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이지만 SM상선이 한국 해운산업의 자긍심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SM그룹도 전방위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