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1675 0112020052660331675 04 04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46281000 1590447129000

광란의 파티 즐기다가…총격전으로 얼룩진 美 현충일 연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3일간 이어진 미국 현충일 연휴에 인파 몰려…전국 곳곳서 총격사건 일어나 수십명 사망]

머니투데이

미국 미주리주 오자크 호수에 몰린 사람들.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봉쇄 조치를 완화한 뒤 맞은 메모리얼데이(현충일) 연휴가 전국 곳곳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으로 얼룩졌다.

25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3일간 이어진 연휴기간 동안 미국 전역에서 수십 명이 총기 사고로 사망했다.

지난 23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유니언카운티에서는 대규모 파티와 함께 총격전이 벌어져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경찰은 파티장 옆을 지나가던 차량에서 총이 발사되자 파티 참석자들이 대응사격을 하면서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당시 파티에는 대규모 모임을 자제하라는 주 정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학기 종료를 자축하기 위해 1000명에 가까운 10대 학생들이 모였고, 차량 200∼300대가 도로를 막은 채 주차돼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와 함께 플로리다주 데이토나 비치의 길거리 파티 현장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200여명의 젊은이가 데이토나 비치의 도로를 점거한 채 광란의 파티를 열었다. 차량 위에 올라타 돈을 뿌리면서 혼란이 극에 달했고 총격 사건이 벌어져 최소 5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시카고 등 대도시권에서도 연휴 기간 총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지역매체 시카고썬타임스는 "지난 주말 시카고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27명이 다쳤다"며 "12명이 숨진 2015년 현충일 연휴 이후 가장 치명적인 연휴"라고 전했다.

시카고 경찰서는 연휴를 앞두고 총기 사고에 대비해 '하계 작전 센터'까지 설치했지만 크고 작은 총격 사고는 잇달았다.

세인트루이스에서는 지난 23∼24일 최소 7건의 총격 사건이 일어나 10대 소년 1명 등 4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폭스뉴스는 "세인트루이스의 난폭한 현충일 주말이었다"며 현지 경찰이 연휴 기간 발생한 일련의 총격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