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2365 0512020052660332365 06 0602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49189000 1590449457000 related

전진, 승무원 예비신부 러브스토리 공개 "연애 3년차…별명도 여신·천사"

글자크기

25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출연

뉴스1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결혼을 앞둔 신화의 전진이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예비신부와 첫 만남을 공개했다. 또한 연인의 매력도 이야기하며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전진이 출연해 예비 신부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진은 "제가 평생 사랑할만한 사람을 만났다"라며 예비 신부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고, MC 장성규는 "이제 연애를 한지 몇 년이 됐는가"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전진은 "이제 약 3년차다"라고 답했다.

미모의 항공사 승무원이라고 알려진 예비 신부와의 첫 만남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전진은 "친한 후배를 만나러 갔는데 후배의 지인이라 알게 됐다"라며 "쉽게 말해 첫 눈에 반했다. 말투나 행동 자체가 '아직도 이런 사람이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예비 신부의) 별명도 직장 내에서 여신, 천사라고 부르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성규는 또 전진에게 "휴대전화에 어떻게 저장돼 있나"라고 질문했고, 전진은 "'행복할 내 여자'라고 저장돼 있다"라고 말했다.

신화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서 전진은 "얼마전에 만나서 신화 회의를 했는데 '새신랑'이라고 반기더라"라며 "기분이 묘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전진은 "축가는 아직 부탁을 안 했는데 사회는 (신)혜성이 형이 하겠다고 했다"라며 "덕담은 (김)구라 형이 흔쾌히 해준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진은 지난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 손편지를 게재하며 "어릴 적부터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것이 꿈이었던 저에게 그 꿈이 현실로 다가왔다"며 "항상 긍정적이고 밝은 모습으로 저에게 큰 힘이 되어주는 이 사람과 함께라면 어떤 힘든 일이라도 이겨낼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생겼다"고 결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당시 전진 소속사 CI ENT 관계자는 뉴스1에 "전진이 항공사 승무원과 결혼한다"며 "구체적인 세부 일정은 미정이다"라고 밝혔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