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2795 0112020052660332795 08 08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50464000 1590450487000

“재난지원금 여기서 사용하세요”…당근마켓, 소상공인 지원 나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당근마켓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기반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이 코로나19(COVID-19)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동네 가게를 한 번에 보여주는 '재난지원금 여기서 사용하세요' 코너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당근마켓은 소상공인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최근 재난지원금 사용처 등록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 재난지원금 사용처 등록을 마친 전국 업장은 1만4000개다.

당근마켓 이용자들은 재난지원금 사용처 안내 코너를 통해 집 근처에서 결제할 수 있는 다양한 가게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확인하려면 당근마켓 앱을 실행 후 ‘카테고리’ 탭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선택하면 된다. 가게 종류는 음식점/반찬, 빵집/카페, 뷰티/미용, 아동, 반려동물, 인테리어, 교육/학원, 병원/의료, 운동, 기타 업체까지 다양하다.

재난지원금 사용처 등록도 간단하다. 전국에서 자영업을 하는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당근마켓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을 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 코너에 들어가 ‘사용처 등록 배너’를 누르면 된다.

김용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로 실질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 소상공인들을 위해 가치 있게 쓰이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재난지원금 안내 및 가게 등록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동네 이웃 간에 서로 돕는 따뜻한 정을 나누면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근마켓은 ‘당신의 근처에서 만나는 마켓’이라는 의미를 가진 중고거래 및 지역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로, 동네 이웃 간의 연결을 도와 따뜻하고 활발한 교류가 있는 지역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당근마켓은 최근 대형 쇼핑몰들의 이용자 수를 뛰어넘는 성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매달 자체 기록을 경신하며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박효주 기자 ap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