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2823 1112020052660332823 04 0403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50564000 1590450574000

트럼프 복용했는데···WHO, 코로나19 치료제 실험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일시 배제

글자크기

"안전성 보장될 경우 연구 재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효과 및 안정성 실험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연구가 안전성 우려로 일시 중단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극찬하며, 직접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의 ‘연대 실험’ 집행 그룹이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안전성을 심의하는 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부문의 연구를 잠정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대 실험 참여국 중 10개국을 대표하는 집행 그룹은 지난 23일 세계적으로 이용 가능한 모든 증거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과 비판적인 평가를 재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 같은 우려는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다”면서 “이 약품이 자가 면역 질환이나 말라리아 환자들이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에는 안전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도 “이것은 순전히 예방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며 자료 재검토 결과 안전성이 보장된다면 연구는 재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지난 22일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은 671개 병원 9만6,000여 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결과, 이를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도 137% 커졌다. 미국에서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코로나19 환자들의 사망률이 더 높았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