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2949 0182020052660332949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12981773 false false true false 1590450736000 1591056487000 related

진중권의 일침 "위안부 30년 운동? 80년 할머니 고통보다 무겁겠나"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에 대해 "사태를 어떻게 수습해야 할지 '출구'가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여성단체에서는 처음부터 철저히 '진영'의 관점에서 이 문제에 접근했다"며 "여성단체들이 우르르 윤미향과 한패가 되었고, 그로써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그 문제의 '일부'가 돼 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배후세력이니 토착왜구니 떠드는 것은 이들이 이용수 할머니가 던지는 메시지를 수용하는 데에 철저히 실패했다는 것을 뜻한다"며 "문제 상황에 대한 인지, 그에 기초한 새로운 운동의 노선과 방식, 그 개혁을 추진할 주체, 이 세 가지가 다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툭하면 '30년 운동'이 어쩌고 하는데 그 30년은 할머니들의 역사이지 자기들이 가로챌 역사가 아니다"면서 "설사 그 30년이 온전히 자기들 거라 해도 그 활동가들의 30년 노력이 할머니들의 80년 고통보다 무거울 것 같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또 다른 글에서 지난 2017년 말 횡령 혐의로 고발됐으나 무죄 선고를 받은 '위안부 운동가' 김원동 씨 관련 기사 내용을 공유했다.

그는 "그저 노선이 다르다고, 횡령의 누명까지 뒤집어씌운 게 정의연. 남에게 들이댔던 그 기준, 이제 자신에게 들이대야한다"며 "자기들은 얼마나 깨끗한지 보자. 이 사건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