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3373 0972020052660343373 05 0506003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67923000 1590468256000

'지소연이 맹활약'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 조기 종료 결정…우승팀은 미결정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지소연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한국 여자축구 에이스' 지소연(첼시)과 조소현(웨스트햄), 이금민(맨체스터 시티) 등이 뛰고 있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여자 슈퍼리그(WSL)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시즌을 조기에 종료한다.

26일 AP통신에 따르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 이사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여자 슈퍼리그와 2부리그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WSL 구단들의 합의 하에 이루어진 결정이다. 지난 3월 멈춰버린 리그를 재개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지만, 결국 시즌을 이시점에서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시즌을 끝까지 하지 못해 아쉽다. 그러나 FA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종료 시점 기준으로 최종 우승팀과 강등팀은 가려지지 않았다. 1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40)가 2위 첼시(승점 39)를 겨우 승점 1점 차로 앞서고 있기 때문. 더욱 걸리는 문제는 첼시가 멘체스터 시티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다. 이에 경기당 승점을 따지면 첼시가 우위에 선다. 승점만 따지면 첼시가 '형평성 논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상황이다.

FA 이사회는 모든 경우의 수를 검토해 우승팀과 강등팀을 결정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