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307 0362020052660344307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69620000 1590474563000 related

유승민 “2022년 대선이 마지막 도전”

글자크기
한국일보

유승민(왼쪽) 미래통합당 의원이 같은 당 정진석 의원과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2022년 대선에 정치 인생의 마지막 승부수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반드시 제가 보수 쪽의 단일 후보가 돼 본선에 진출해서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는 것이 유 의원의 포부다.

유 의원은 26일 팬클럽 ‘유심초’ 카페에 “내년 대선 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는 내용이 담긴 영상 메시지를 올렸다. 4ㆍ15 총선에 불출마한 유 의원은 이달 말 16년의 의정 활동을 마무리한다. 이번 영상 메시지는 원외에서 정치를 이어가겠단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유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심각한 경제적 위기를 맞았다며 “경제 전문가이자 정치인이자 대선에 나가려는 사람으로서, 이 시대가 어떻게 보면 제게 숙명 같은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도전에 스스로 정당성을 부여한 것이다. 유 의원은 또 “많은 분들이 저에게 충고도 하고, 제안을 해주고 있다”면서 “앞으로 사랑과 용기도 주고, 잘못하면 질책도 해달라”고 전했다.

유 의원은 지난 11일 지역 주민에게 “이제 대구 동을 국회의원은 졸업하지만, 어디에 있든 사림의 피를 이어받아 나라의 미래를 개척하는 개혁의 길을 걷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