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484 0602020052660344484 03 0302001 6.1.1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0072000 1590470083000 related

6월부터 기간산업안정기금 본격 가동…소상공인 2차 대출, 5일간 3만건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돕는 2차 긴급대출에 3만1442건이 접수됐다. 금융위는 긴급대출 심사를 신속하게 진행해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기간산업안정기금도 기업의 신청에 따라 6월부터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손 부위원장은 "현재상황은 위기상황인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기회"라며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부터 기업 안정화 방안 등을 통해 마련한 대책을 원활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위는 우선 민생·금융안정 프로그램을 점검했다. 지난 18일부터 시작한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에는 5일간 3만1442건(3100억원)이 접수됐다. 손 부위원장은 "은행이 대출 보증심사를 함께 해야 하기 때문에 번거롭고 까다로울 수 있다"며 "바뀐 제도에 맞춰 내부직원에 대한 대출 보증심사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긴급재난지원금도 25일 기준 대상가구의 94%가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신용 체크카드를 통한 신청비중이 81%로 가장 많았다.

특히 금융위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경직되었던 소비심리도 호전됐다고 평가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소비자 심리지수(CCSI)는 25일 기준 77.6으로 지난 4월(70.8)과 비교해 6.8포인트(P)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손 부위원장은 "카드사들이 서버 증설을 통해 다양한 편의서비스를 제공하고, 은행권이 철저하게 사전준비를 한데 따른 결과"라며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위는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SPV)를 설립할 예정이다. 손 부위원장은 "SPV를 안정장치를 마련해 기업들의 자금조달 여건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지원대상에 코로나19로 신용등급이 떨어진 폴른엔젤(fallen angel) 기업 등을 포함한 저신용등급을 포함해 유동성 공급의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오는 6월부터는 기업들의 자금지원 신청을 통해 기간산업안정지금도 지원한다. 손 부위원장은"이번주 내로 민간전문가를 중심으로 기금운용심의회를 구성하고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출범시켜 제도적기반을 완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코로나 금융지원으로 신규대출·보증지원 등을 통해 총 107조8천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운수·창고업(16조1천억원) 도매업(13조5천억원) 음식점업(8조7천억원) 소매업(8조7천억원) 섬유·화학제조업(6조6천억원) 순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