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653 0672020052660344653 02 0204002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0309000 1590472670000 related

'10·26 사태' 김재규 유족, 40년 만에 재심 청구

글자크기

변호인단 "당시 보안사가 쪽지 재판으로 재판 개입한 사실 녹취록 나와"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허경준 기자 = 박정희 전 대통령을 살해한 ‘10·26 사태’로 사형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유족이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김 전 부장의 유족과 재심 변호인단은 26일 서울 서초동 민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최근 언론 보도에서 공개된 녹취록을 통해 보안사령부가 쪽지 재판으로 재판에 개입한 사실, 공판조서가 피고인들이 발언한 내용 또는 진행된 내용이 그대로 적혀 있지 않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늦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제는 유신의 취지를 사법적 의미에서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고 본다”며 “김 전 부장에게 적용된 내란목적 살인 혐의에서 ‘내란목적’만이라도 무죄를 밝혀내겠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재심을 통해 궁극적으로 구하고자 하는 바는 판결이라기보다는 역사”라며 “재심 과정에서 10·26과 김재규라는 인물에 대한 역사적 논의 수준이 진화되고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전 부장은 1979년 10월26일 박 전 대통령과 차지철 전 청와대 경호실장을 살해한 혐의(내란죄)로 기소됐고 이듬해 5월 사형에 처해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