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801 0232020052660344801 06 0602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0517000 1590470552000 related

박보검 닮은 꼴 학생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 쳐"고민 토로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25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배우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진 고등학생이 출연해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배우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진 고등학생이 고민을 토로했다.


25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진 고등학생 사연자인 김민서 군이 출연해 고민을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자는 "박보검 씨 때문에 억울하다. 사람들이 박보검 씨를 닮았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박보검 씨에 비하면 천지차이"라며 "근데 제가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닮은 건 아니다. 제가 사진을 좀 잘 찍는다"라면서 자신이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본 진행자 이수근과 서장훈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놨네. 박보검 따라 하려고 그런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사연자는 "이가 튀어나와서 이를 보이고 사진을 못 찍는다. 콤플렉스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가 못생겼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하지만 그분과 비교하면 한없이 자존감이 떨어진다"라며 "1년 전에 길을 가고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를 쳤다. 저는 관심 받는 건 좋지만 안 좋은 관심을 받는다"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사진을 안 올리면 된다. 네가 만든 거다.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냐"라고 말했다.


이수근 또한 "본인만 너무 심각한 거다. 스트레스 받지 말고 원하는 목표를 이뤄라"라고 말했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