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5234 0962020052660345234 05 0507001 6.1.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1129000 1590472148000

허운 심판위원장 "3루심 오심 인정, 경고 처분"…비디오판독 대상 추가 '긍정적'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24일 잠실 kt전에서 4-4로 맞선 3회 정근우의 태그업 상황에 대한 아웃 판정에 대해 항의하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 심판위원회가 지난 24일 잠실 LG-KT전 3루심 판정을 두고 실수를 인정했다. 심판위원회는 당시 3루심을 맡았던 이기중 심판에게 경고 조치를 한 것과 동시에 향후 비디오판독 범위 확대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KBO 허운 심판위원장은 26일 지난 24일 잠실경기 태그업 상황과 관련해 “3루심 실수”라며 “위원장으로서 당시 상황을 수차례 확인했다. 판정 실수가 맞다”고 말했다. 당시 상황은 다음과 같았다. 3회말 1사 1, 3루에서 타자 유강남의 우익수 플라이에 3루 주자 정근우가 태그업을 시도했다. 우익수 멜 로하스 주니어가 포구한 순간 정근우는 홈으로 질주했고 홈에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후 KT 선발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3루에 송구하며 정근우의 태그업 상황에 대한 어필 플레이를 했고 이기중 3루심은 아웃을 선언하며 곧바로 이닝이 종료됐다. 정근우가 로하스가 포구하기 전 스타트를 끊었다고 판정한 것이다.

허 위원장은 이기중 심판의 위치선정과 관련해 “위치는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너무 외야수와 3루수 일직선으로만 서 있어도 보이지 않을 수 있다. 어느 정도 대각선으로 비켜 있어야 잘 보인다. 하지만 분명 포구 후 주자가 뛰었고 판정이 잘못됐다. 심판부 내부적으로 경고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KBO리그 심판들은 매 경기 판정에 따라 개인 고과가 적용된다. 허 위원장은 당시 이기중 심판의 오심 또한 올해 고과에 적용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허 위원장은 태그업 플레이 상황이 비디오판독 대상에 포함되는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당초 기술적 문제 때문에 태그업 부분은 비디오판독 대상에서 제외됐다. 애초에 비디오판독을 도입한 게 정확성을 위한 일 아니었나. 태그업 상황도 판독이 가능하다면 들어가는 게 괜찮다고 본다”고 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정금조 운영본부장 또한 “지금까지 기술적인 측면 때문에 메이저리그(ML)처럼 판독 대상을 넓히지는 못했다. 점점 비디오판독 카메라 숫자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에 비디오판독 범위 또한 늘어날 계획”이라며 “이번 태그업 플레이의 경우 카메라에 정확히 잡혔다. 각 구장 카메라 위치를 한 번 더 확인한 후 태그업 상황도 판독 대상에 넣을지 생각하겠다. 시즌 후 판독센터, 심판진이 함께 논의하여 태그업 플레이도 판독대상에 포함시킬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LG 트윈스 정근우가 24일 잠실 kt전에서 4-4로 맞선 3회 유강남의 희생타로 3루에서 태그업해 홈으로 뛰어들고있다. 그러나 태그업이 빨랐다는 심판진의 판정으로 득점이 취소되고 아웃 판정을 받았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KBO는 2014시즌 후반기부터 비디오 판독 제도를 시작했다. 제도 시행 초기에는 홈런성 타구의 홈런 여부, 외야타구 파울·페어 여부, 포스·태그 아웃 상황에서 아웃·세이프 여부, 파울팁 포함 야수의 포구 여부, 몸에 맞는 볼 여부까지 5가지 항목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후 타자의 헛스윙·파울 여부, 홈플레이트 충돌 여부 등도 포함되며 비디오 판독 범위가 확대됐다.

그러나 ML와 비교하면 판독 범위가 좁다. 구장당 비디오판독용으로 12개 이상의 카메라가 돌아가는 ML에서는 태그업 플레이도 비디오 판독에 포함된다. 그런데 KBO리그 또한 판독시 사용할 수 있는 카메라 숫자가 증가하고 있다. 현재 KBO는 스포츠 방송사 카메라와 KBO 자체 카메라까지 구장별로 10대 이상의 카메라를 통해 비디오 판독을 실행 중이다.

KBO는 매년 12월 윈터미팅을 통해 규정을 돌아보고 새로운 규정을 추가한다. 태그업 플레이 비디오 판독 포함 여부 또한 오는 12월에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