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5868 0022020052660345868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1919000 1590472232000 related

김근식 "기부금으로 밥 못산다는 최민희, 코가 막힐 궤변"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6일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을 향해 “시민단체 모금액으로 개인에게 밥을 사줄 수 없다고 쉴드를 치는데 참 어이가 없다.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밥도 사주지 않았다”고 한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과 관련 “그렇게 기부금을 쓰면 안 된다. 밥을 먹자 그런다고 지출할 수 없는 구조”라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공식행사의 주체로 활동하신 할머니에게 행사 후 식대로 사용하는 건 누구도 시비할 수 없는 합법적 지출”이라고 납박했다. “그런데도 돈이 없다고 거절한 건 투명성이나 자금 부족 때문이 아니라, 할머니를 돈 걷는 도구로만 간주하는 무서울 정도의 비인간적 행태에 다름 아니다”라는 주장이다.

이어 “당일 모금행사에 힘들게 할머니를 모시고 다녔으면 윤미향 당선인 사비로라도 따뜻한 음식을 대접하는 게 인지상정”이라며 “윤 당선인은 할머니 끌고 다녀놓고 밥 좀 사달라는 요구를 매정하게 거절한 차가운 사람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기된 회계부정, 기부금 유용 의혹에 비춰보면 매정하게 밥 사주는 걸 거절하고 투명하게 기부금을 사용했는지도 믿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회견 배후설 제기한 김어준 음모론도 가관”



중앙일보

김어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배후설’을 제기한 방송인 김어준씨도 함께 비판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방송에서 “기자회견문을 읽어보면 이용수 할머니가 쓰신 게 아닌 게 명백해 보인다. 누군가 왜곡에 관여하는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와 관련 “문빠진영의 궤변가로 빠질 수 없는 음모론이 가관”이라며 “문구 하나와 대응논리만으로 할머니가 배후인물의 꼭두각시라고 하는 의혹은 그야말로 사실확인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설사 누구의 조력을 받았다 해도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정치인이나 공직자, 심지어 저도 공개 입장을 낼 때는 표현이나 문구를 상의한다. 결국 최종 결정은 본인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할머니 스스로 결정한 게 분명한데도 배후조종 운운하는 건 곤경에 처한 진보 진영을 극구 방어하기 위한 물타기이자 자충수”라고도 했다.

김 교수는 “진보 진영 인사들은 잘잘못도 구분 못 할 정도로 상식이 없나. 아니면 알면서도 끝까지 잡아떼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거짓말과 뻔뻔함과 파렴치함의 후안무치가 이젠 진보진영의 대명사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서울 송파병에 출마했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