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6597 0562020052660346597 04 0402003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3032000 1590473242000

日 방송 “일본어는 침 덜 튀어서 확진자 적어” 주장에 자국 네티즌도 “창피하니 정도껏”

글자크기
세계일보

일본의 한 방송사가 일본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미국보다 적은 이유가 영어에 비해 침이 덜 튀는 일본어 발음 덕분이라는 내용의 방송을 내보내 논란이 됐다. 이에 자국 일본인들마저 이를 비판하며 조롱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일본의 지상파 방송사인 TBS(도쿄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하루오비’는 지난 21일 일본어 발음과 영어 발음의 차이를 비교하는 내용의 실험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 속의 실험 참가자는 입에 휴지를 가까이 대고 일본어 ‘고레와 펜데스’(これはペンです)와 영어 ‘디스 이즈 어 펜’(This is a pen) 을 각각 비교해 발음했다.

실험 후 진행자는 “똑같은 ‘펜’이라는 단어를 발음해도 일본어로 말할 때와 영어로 말할 때 터져 나오는 침방울(비말)의 양이 전혀 다르다”며 “일본어는 영어와 비교해보면 침이 튀지 않아 코로나19 전염이 어려우며, 반면 영어는 유기음이 있어서 공기를 강하게 내뱉는다”고 말했다. 다른 출연자들도 “이것이 미국보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적은 이유”라고 주장했다.

해당 방송 내용이 알려지자 해외는 물론 일본 내에서도 “실험 자체가 비과학적이다”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일본어 중에서도 ‘롯폰기’ 등 파열음이 들어간 단어가 있으며, 침이 튀는 정도나 발음의 강도는 사람별로 천지차이라는 것.

일본 네티즌들은 SNS에 해당 영상을 올리면서 “멍청한 영상”, “자만과 자화자찬도 정도껏 해야 한다”, “참 창피한 일”이라고 비꼬았다. 또 ‘디스 이즈 어 펜 챌린지’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이를 패러디하는 챌린지까지 유행하면서 놀림거리가 되고 있다.

한편 영어뿐만 아니라 한국어도 침이 많이 튄다고 문제 삼은 언론도 있었다. 일본 후지TV는 지난 18일 ‘프라임뉴스’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을 특집 방송으로 다루며, 침이 많이 튀는 한국어와 한국인들의 습관이 집단 감염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근 한국 서울 이태원의 집단감염 사례를 들어 “굉장히 온화한 일본인은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하면 따른다”며 “한국은 그런 자제가 안 되기 때문에 강제적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폄하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MBC 뉴스 방송화면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