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6970 0912020052660346970 01 0101001 6.1.1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3585000 1590476478000 related

최민희 "이용수 할머니의 윤미향 거부감, 납득 안 돼"

글자크기
더팩트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이용수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거부감을 보이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창일 의원, 윤미향 향해 "박수 치고 싶지 않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이용수 할머니의 윤미향 당선인을 향한 비판을 납득(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반면 같은 당 강창일 의원은 윤 당선인의 정치권 진출 자체가 문제라며 최 전 의원과 전혀 다른 입장을 보여 주목된다.

26일 최 전 의원과 강 의원은 각각 라디오에서 이 할머니의 전날(25일) 기자회견 내용과 윤 당선인과 관련한 생각을 밝혔다. 민주당 소속 두 사람의 입장은 크게 갈렸다.

먼저 최 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발언 내용과 관련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솔직히 납득(이해)이 안 된다"면서 "국회의원이 되는 사람은 전부 사리사욕을 채우는 사람인가, 아니면 윤미향이라는 개인은 절대로 국회의원이 되면 안 된다는 뜻인가"라고 밝혔다.

이어 "(윤 당선인이)국회에 들어가서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할 일이 많을 텐데 (이 할머니의 서운한) 감정은 솔직히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덧붙였다.

최 전 의원은 이 할머니 발언과 관련한 보도가 이어지자 같은 날 오후 SNS에 "저는 '이용수 할머니, 납득 안 된다'고 하지 않았다"면서 "윤미향님 국회의원 되는 데 대한 (이) 할머니의 거부감이 납득되지 않는다, 이 할머니가 젊었다면 국회의원 하시면 좋았을 테고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됐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최 전 의원은 이 할머니가 모금 후 배가 고파 맛있는 걸 사달라고 했지만, 윤 당선인이 돈이 없다고 했다고 발언한 것에도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시민단체에서 혹은 촛불을 많이 경험하는데 거기서 모금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래도 지출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그 기부금을 쓰면 안 되는 것이다. 그럴 때는 윤 당선인이 사실은 사비로 사드리는 게 맞는 것"이라고 밝혔다.

더팩트

강창일 민주당 의원은 윤미향 당선인과 관련해 "시민운동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은 근본적 문제"라며 "별로 박수 치고 싶지 않다"며 직접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적어도 공인에게 사퇴를 요구할 때는 의혹이 아니라 그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 왜 유독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서만 이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강 의원은 윤 당선인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을 향해 "시민운동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은 근본적 문제"라며 "별로 박수 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

특히 강 의원은 논란의 당사자인 윤 당선인이 직접 의혹 해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혹에 대한 해명도 해명이지만, 현재 이런 논란을 일으킨 것만으로도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보았다.

그는 "상식적인 선에서 뭔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하고, 해명할 부분이 있으면 해명도 해야 한다"며 "(윤 당선자는 약) 이틀만 지나면 국회의원이다. 여기서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이렇게 시끄럽게 된 것 자체가 사과해야 할 사안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이어 "한일 양국 간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여기에 일종의 책임을 쳐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또, 이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는 "정의연과 이 할머니가 소통을 전혀 하지 않아서 생긴 문제"라며 "정의연과 정대협은 구호단체가 아니라 여러 가지 사업이 있을 수 있는 건데, 단지 구호단체로만 본다면 할머니는 '이용당했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