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7691 0232020052660347691 03 03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4600000 1590483362000 related

"국내여행서 숙박하면 최대 4만원 할인…선착순 100만명"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케이 방역과 함께하는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 및 '관광산업 규제혁신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문체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국내여행에 쓸 수 있는 숙박할인권을 지원한다. 전국 놀이공원을 비롯한 일부 관광지는 물론 여행상품을 미리 결제할 경우 30% 할인해주는 혜택도 추진한다. 국내 관광명소를 방문하고 숙박한 이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국민관광상품권을 주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여행심리를 북돋우고 위기에 처한 관광업계를 돕기 위한 취지다.


정부는 26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을 논의했다.


우선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는 9~10월 예약에 한해 국내 온라인사이트에서 사용 가능한 숙박 할인 쿠폰을 제공하기로 했다. 7만원 이내 숙소는 3만원 할인, 7만원 이상 숙소는 4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1인 1매 한정이며 선착순으로 총 100만장을 소진할 때까지 쿠폰을 제공한다. 정부가 2만~3만원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참여업체가 10% 안팎의 할인 비용을 분담하게 된다.


총 15만명 규모로 국내 여행상품을 선결제할 경우 30%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정부가 20%, 민간업계와 지자체가 나머지 10%를 지원하는 것이다. 할인대상 여행상품은 공모를 통해 선정하며 제주를 제외한 16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선구매자들이 여행 출발 전 계약을 해제하더라도 환불과 변경처리가 유연하도록 할 방침이다. 감염병 유행으로 여행이 불가능 할 경우 100% 환불을 계약서에 명시하는 방안도 포함된다.


7월부터는 총 3만명을 대상으로 유원시설 입장권이나 자유이용권 구매 시 최대 6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5000명 한정으로 지역소재 관광벤처기업 상품을 정가대비 40% 할인 판매하는 행사도 있다. 이 밖에 치유관광지 50선 상품을 최대 5만원 할인해주고, 지역 관광명소를 방문한 뒤 인근에서 숙박한 사실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총 12만명에게 국민관광상품권 5만원을 지급한다. 해안누리길 걷기 프로그램 참여 시 한 가족당 지역상품권 20만원도 지급할 계획이다.


국내 여행을 장려하기 위해 매년 추진 중인 여행주간은 기존 2주에서 올해는 한 달로 확대한다. 6월20일부터 7월19일까지다. 한국철도공사, 고속버스 운송 사업자, 선사들과 협력해 여행주간에만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전용 교통이용권도 출시하고, '만원의 캠핑' 등 특별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올해 12만명을 모집한 근로자 휴가지원사업도 전용사이트에 50% 특별할인상품을 마련해 근로자들이 선결제로 적립금을 조기 소진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다만 국내여행 수요를 촉진하기 위한 이 같은 시도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모든 여행자와 사업주가 방역 기본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안전한 여행문화를 확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