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9295 0032020052660349295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6775000 1590476782000 related

"미국민 코로나19 지원 현금 사용처 1위 청구서 결제"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현금의 최다 사용처가 각종 청구서 결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경제전문 매체 마켓워치가 26일 보도했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YouGov)의 설문결과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30%는 정부 지원 현금을 휴대전화, 전기·가스·수도 요금, 임대료 등 각종 청구서 결제에 사용했다고 답했다.

이어 저축(14%), 생필품 구입(10%) 등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유고브는 "미국민들이 미래가 얼마나 엄혹하게 될지 잘 인지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경제학자들이 앞서 수행한 연구 결과도 유고브의 이번 설문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다.

1천6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 연구에서 상당수가 정부 지원 현금을 음식과 비내구재 구입 등에 지출하거나 임대료를 내고 청구서를 결제하는 데 썼다.

앞서 미 정부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가 어려워지자 지난 3월 2조2천억달러(약 2천700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을 마련하면서 개인과 가족에 현금을 지급했다.

연소득 7만5천달러(약 9천200만원) 이하 성인에게 1천200달러(약 147만원)짜리 수표를 보내주는 방식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경기부양법' 서명하는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조2천억 달러(약 2천7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leekm@yna.co.kr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