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9647 1112020052660349647 01 01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7284000 1590482885000 related

윤미향 감싸던 강창일 "사과하고 책임져야"

글자크기

"시민운동하다 정치권 온 게 문제

당 대응 시기 놓쳐버렸다" 직격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윤미향 당선자 관련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민주당의 대응 기조에 대해 “당이 먼저 검찰 수사에 들어가기 전에 (사실 확인을) 했으면 좋았는데 시기를 놓쳐버렸지 않나.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며 민주당 지도부의 판단을 에둘러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윤 당선자에 대해 “정의연 활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면서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도 있을 수 있고,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자택 구입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일단 개인적 비리들이 비리라고 하면서 많이 언론에 나오고 있지 않느냐”며 “비리 의혹이다. 여기에 대해서는 해명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정치인 아니겠는가. 이틀만 지나면 국회의원”이라며 “(이용수)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우선 이렇게 시끄럽게 된 것 자체가 사과해야 될 사안이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내는 등 한일 역사 전문가인 강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이해찬 대표가 윤 당선자 의혹에 대해 함구령을 내린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윤 당선자에 대한 정치권의 여론이 싸늘하게 식어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4선의 강 의원은 지난 14일 민주당 의원, 당선자 13명과 함께 윤 당선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부당한 공세를 멈추라’는 성명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강 의원은 ‘회계부정이 한 건이라도 나온다면 윤 당선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네, (책임을) 져야 한다. 그건 윤미향 그분뿐만 아니라 모든 정치인들은 (문제가 있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시민단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당선자의 사퇴 △정대협·정의연의 현 임원진 총사퇴 △정치적 중립성과 회계 투명성을 담보하는 새 임원진 구성 △책임자 처벌 및 공정한 과세 등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지낸 회계 전문가로, 경제민주주의21은 그동안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