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0266 0562020052660350266 04 0402003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8164000 1590478220000

日 중학교 “아베노마스크 쓰고 등교…아니면 교실에 남길 것”…안내문 논란

글자크기

논란 일자 “가정에서 준비한 마스크도 상관없다”며 재안내

세계일보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후카야(深谷)시의 시립 중학교가 아베노마스크의 착용을 강요(빨간 네모)하는 듯한 문서를 학생들에게 최근 배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 캡처


일본의 한 중학교가 개학을 앞두고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는 비아냥을 들었던 ‘천 마스크’ 착용을 학생들에게 강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6일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후카야(深谷)시의 시립 중학교가 아베노마스크의 착용을 강요하는 듯한 문서를 학생들에게 최근 배포했다.

학교 측이 이달 22일 학생들에게 나눠준 안내문에는 27일로 예정된 등교 준비물을 알리면서, “아베노마스크 착용(다른 마스크 착용 학생에 관해서는 휴대하고 있는지 확인)”이라는 내용도 적혔다.

특히 ‘개별 지도’ 항목에는 “아베노마스크(착용 또는 지참)를 잊어버린 학생은 소수 학생 교실에 남는다”고도 되어 있었다.

학생들에게 정부가 배포한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교실에 남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뉘앙스로 풀이된다.

현지 언론은 문서를 보고 놀란 학부모들의 방침 철회 요구에도 학교 측은 “나라가 배포한 것이므로 착용할 것”이라며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위터 등에서는 “바이러스 대책도 아니고 획일화를 추진하는 학교”, “학교에 이런 발상을 하는 사람이 있는 것이 두렵다”, “아베노마스크가 언제부터 공식 명칭이 됐나” 등 비판이 안내문으로 보이는 사진과 함께 퍼졌다.

이 같은 부정적인 여론에 시 교육위원회는 문서에 기재된 내용이 학교 측이 독자적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강제한다는 불안감을 안기는 표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결국 학교도 “가정에서 준비한 마스크도 상관없다”고 보호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가 배포한 천 마스크를 두고 벌레나 오염물이 나오는 등 불량품이 속출해 제품을 수거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으며, 일부 누리꾼은 마스크 개수도 부족하고 크기도 작다며 정부를 비판하는 합성 이미지 등을 온라인에 게재하기도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