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0294 0042020052660350294 06 0601001 6.1.11-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8046000 1590478221000 related

[Y토크] 한소희 "타투·흡연? 그때도 지금도 모두 제 모습이죠"

글자크기
YTN


"(타투·흡연 등이 담긴 사진을 찍은) 그때도, 지금 모습도 모두 저 한소희에요. 4년 전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지금의 제가 잘살고 있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부끄러운 행동은 하지 말자', 그 소신 하나로 이 일을 하고 있어요."

배우 한소희가 과거 사진과 함께 불거진 타투, 흡연 논란에 이같이 소신을 밝혔다.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한소희의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 16일 종영한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비지상파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인 28.4%(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하며 드라마계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로 떠오른 최고의 루키였다. 그는 김희애, 박해준 등 쟁쟁한 배우들 사이에서도 눌리지 않는 존재감으로 주목받았다. 서구적인 외모, 신예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을 바탕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불륜녀 여다경을 생생하게 재현했다.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한소희는 "사실 촬영 중에는 잘 못 느꼈다. 요즘은 걸어 다니면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도 '어? 다경이다' 말하며 알아봐 주신다"라고 미소 지었다.

높은 화제성을 증명하듯 온라인상에는 한소희의 과거 학창 시절부터 졸업 사진을 비롯해 과거 쇼핑몰 모델로 활동하던 때 흡연을 하고 타투를 즐기는 사진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타투·흡연 등이 담긴 사진을 찍은) 그때의 모습도 저고, 지금 모습도 모두 저다"라고 의연하게 대답한 한소희는 "그 사진이 불과 4년 전이라 지금과 크게 다른 건 없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그때의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지금의 내가 잘살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다만 '부끄러운 행동은 하지 말자', 그 생각 하나로 이 일을 하고 있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한소희는 "대학에 가지 않은 것도 국내 대학 진학에 큰 뜻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일을 하면서 성공과 성취를 이루지 못할 수도 있지만 부끄럽지 않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은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9아토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