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0954 0802020052660350954 01 0101001 6.1.11-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479186000 1590483679000 related

이재명, '윤미향 거취' 논란에 "적당히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

글자크기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눔의집 논란'과 관련해 "대의·헌신은 안정하되 책임은 책임대로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6일 오후 KBS <사사건건>에 출연해 경기도에 위치한 '나눔의집'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저는 공사도 구분해야 하고, 공과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본다. 그들의(나눔의집) 대의·헌신은 다 인정하되 그 안에서 일어난 일은 법과 상식에 부합해야 한다"며 "책임은 책임대로 분명히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관련해 "실태조사가 이미 끝났다"며 "지금은 그 돈(후원금)이 잘못 쓰인 것은 아닌지 등 경기도특별사법경찰들과 특별팀을 꾸려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어떤 개인들의 특정 문제가 있다고 해서 '위안부 운동' 전체의 희생과 정신·대의가 폄훼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미향 당선인이) 더불어민주당 공천으로 비례의원이 돼 나흘 후 배지를 달게 되는데 지금 나오는 의혹으로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있을까?"라는 김원장 앵커의 질문에 이 지사는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보고, 그 과정 자체(공천 등)를 제가 언급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도 "적당히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5월 13일부터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님들의 양로시설인 '나눔의 집'에 대한 특별점검에 착수해 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을 발견했다"며, △수의계약이 불가함에도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다수 체결한 점 △출근 내역이 없는 산하기관 직원에게 급여를 지급한 점 △비지정 후원금을 시설공사나 토지취득에 지출한 점, △ 후원금으로 받은 현금을 책상서랍에 보관한 점 등을 들었다.

나눔의집 실태조사는 지난 3월 나눔의집 직원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문제 제기를 하면서 이뤄졌다. 이에 경기도는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 법인의 회계 등 운영 전반을 점검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