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1165 0112020052660351165 06 06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9490000 1590479528000 related

'박보검 닮은꼴' 고교생, "안 닮았어" 악플에 "고소할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 = 인스타그램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배우 박보검의 닮은꼴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고등학생이 누리꾼들의 '악플'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진 고등학생 김민서 군(19)은 26일 인스타그램에 "비꼬지 말라"며 "전날 컨디션이 안 좋아 얼굴도 붓고 난리가 아니었다. 악플은 전부 고소하겠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 군은 전날 방송된 KBS Joy의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박보검 때문에 억울하다"며 출연했다. 박보검 닮은꼴로 이목을 끌었다는 김 군은 자신이 박보검과 천지 차이라면서 "내가 닮았다고 주장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군은 "관심받으면 좋지만, 못생겼다고 하니까"라며 "제가 못생겼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그분(박보검)과 비교하면 그런가 싶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지난해에는 모르는 사람이 길에서 갑자기 뒤통수를 때리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김 군이 공개한 셀카 사진이 박보검과 매우 닮아 있어 논란이 됐다. '물어보살'의 MC 이수근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 놨다. 이렇게 찍으면 박보검이지"라고 지적했으며, 김 군은 "치아가 튀어나와 이렇게 찍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방송이 나간 후 일부 누리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보검과 하나도 닮지 않았다'며 비난 댓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일부러 박보검과 닮게 (사진을) 찍으면서 '닮기 싫다'는 사연으로 방송에 출연하는 것은 잘못됐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물어보살'에서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김 군에게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고 살겠나. 신경 쓰지 말고 공부 열심히 해 '항공 승무원이 되고 싶다'는 꿈을 이루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