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5861 0672020052660355861 04 0401001 6.1.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94705000 1590495812000

"문재인 대통령 구속해야" 백악관 청원 올라오자…"나라 망신" 비판↑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미국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는 지난달 23일 ‘미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퍼뜨리고 한미 동맹을 위협하는 문재인을 기소하고 체포하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26일 해당 청원에는 11만명이 넘게 동의했으며 많은 누리꾼들이 "나라 망신 청원"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백악관 청원 사이트는 게시 한달 내에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백악관 측의 공식 답변을 얻을 수 있다. 따라서 이 청원 역시 60일 이내 백악관의 대답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청원은 보수 성향의 유튜브 채널 '태평TV' 운영자가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김 교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10만명 달성 축하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30일 안에 10만명이 서명해야 하는데 '(청원 게시) 20일이 됐을 때도 2만명 밖에 서명하지 않았으니 포기하라'는 말이 많았지만 드디어 해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위 더 피플에는 ‘한국 선거가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조작됐다’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