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8056 0512020052760358056 02 0201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25000000 1590525013000 related

윤미향 소환조사 임박했나…'정의연 의혹' 수사 속도

글자크기

정의연 첫 참고인 조사…윤석열 '신속 수사' 지시도

21대 국회 개원 전 윤미향 소환조사 벌일지 주목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회계 의혹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이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연 전 이사장)의 검찰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27일 정의연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지난 26일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면담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이 정의연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의연 관계자는 "21일 압수수색이 끝난 후 지난 토요일에 검찰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참고인 소환 조사 여부에 대해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의연에 대한 검찰 수사는 비교적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서부지검 형사4부는 지난 14일 사건을 배당받고 엿새만인 20일 서울 마포구 정의연과 그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하루 뒤인 21일 새벽에야 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쳤고 그날 오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도 압수수색했다.

21대 국회가 시작되면 윤 당선인에 대한 소환조사가 어려워질 수 있는 만큼, 검찰이 그 전에 최대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오는 30일부터 현역 국회의원이 되는 윤 당선인은 불체포특권으로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특권을 갖게 된다.

윤 당선인에 대한 소환 조사는 이르면 이번주 중 이뤄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정의연 사건에 대해 '신속 수사'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윤 당선인의 소환 임박설에 더 힘이 실리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정의연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 지원을 받는 단체라는 점을 거론하며 검찰 간부들에게 "신속하게 수사하고 언론에 제기된 모든 의혹을 규명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회계내역뿐만 아니라 윤 당선인의 개인 금융계좌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부실회계, 기부금·후원금 사적 유용, 경기 안성 쉼터 헐값 매각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윤 당선인이 개인계좌로 기부금을 모금했다는 의혹도 제기되며서 파문은 더 커졌다.
hahaha828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