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4095 0182020052760364095 04 0401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541874000 1591148296000

워싱턴포스트의 사진 톱뉴스에 등장한 한국 학생들

글자크기
미국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WP)가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단행한 한국의 등교 개학 상황을 사진 기사로 비중있게 따뤄 주목된다.

WP는 26일(현지시간) 인터넷판 첫머리 기사로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한국은 어떻게 학교를 다시 열었나'라는 제목으로 9장의 사진을 실으면서 "이 사진들은 학생과 교사들이 어떻게 이 질병을 막으려 노력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시작으로 이번주 초중고와 유치원 등이 일제히 등교를 시작했다.

그 사이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여전히 진행 중이고 일부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왔지만 교육 당국은 2차 등교를 우려속에도 강행했다.

한국 학교의 등교 개학은 코로나19 발병이 지속하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주부터 등교에 들어간 각급 학교의 교실과 식당, 수업장면 등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투명 플라스틱 칸막이가 설치된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 학생들, 마스크를 착용 중인 학생들이 사진에 등장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바닥 표식, 마스크를 한 학생과 교사의 수업 장면 등도 눈길을 끈다.

WP는 "한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를 몇 달 전 닫은 후 최근 다시 문을 열기 시작했다. 한국의 코로나19 사망률을 계속해서 급격히 낮추기 위해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