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4159 0242020052760364159 01 01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1978000 1590542000000 related

野 "윤미향 방탄국회 우려..與, 하루빨리 절연하라"

글자크기

최형두 원내대변인 27일 논평

"수사 대상 윤미향, 개원하면 불체포특권"

"與, 말 못할 사정 있나..윤미향 감싸기 중단하라"

이데일리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28차 정기수요시위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지난 2월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미래통합당이 27일 “21대 국회가 윤미향 방탄국회가 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하루 빨리 윤미향 당선인과 절연하라”고 촉구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당선인이 불체포특권을 누릴 방탄국회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며 “민주당은 윤미향 감싸기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윤 당선인 비리 의혹은 진영 갈등이나 정쟁의 소재가 아니다”며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지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에 무슨 말 못할 사정이 있길래 윤미향 이름만 나오면 ‘사실 확인이 먼저’, ‘검찰 수사 지켜보자’만 되풀이하나”며 “참혹한 역사를 몸으로 겪으신 이용수 할머니의 절절한 증언마저 ‘역사 왜곡’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매도할 작정인가”라고 질타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정부지원금과 기부금 횡령 의혹 수사대상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살리자고 위안부 할머니를 토착왜구니 치매라 조롱하나”라며 “‘한일 역사전쟁 승리’를 외치면서 역사의 증인을 모욕하는 것은 심각한 자기모순”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용수 할머니의 절규는 외면하고 윤미향 당선인을 감싸고 도는 것은 일본과의 역사전쟁, 도덕전쟁에서 패배를 자초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정의와 기억은 독점될 수도 없고 독점되지도 않는다”고 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정부를 향해서도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해결한다며 30년간 시민운동을 해왔다는 윤 당선인이 위안부 할머니를 배신하는 사태가 벌어졌는데도 정부는 정리된 입장도 없고 ‘당에서 충분히 대응하고 있다’며 여당에 떠넘기고 있다”며 “정부의 이런 부작위야말로 위헌 아닌가”고 비꼬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