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5915 0562020052760365915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58659188 false true true false 1590544177000 1590558312000

검찰, 송철호 캠프 선대 본부장 체포…수천만원 건넨 정황 포착

글자크기

검찰 관계자 “구속영장 등 신병은 결정된 바 없어”

세계일보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뉴스1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의 선거캠프 관계자 2명을 체포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지난 25일 오후 5시30분쯤 송 시장 선거캠프에서 선거대책본부장으로 활동한 김모씨와 울산 지역 중고차매매업체 W사 대표 장모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지난 2018년 울산시장 선거 당시 장씨가 김씨에게 수천만원을 건넨 정황을 포착,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김씨에게 건네진 돈이 공식 후원계좌가 아닌 곳으로 들어가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검찰은 돈을 받는 과정을 송 시장이 알고 있었는지 여부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들을 조사한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형사소송법상 체포 가능 시간은 48시간으로, 검찰은 이 시간 내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그러지 않을 경우 석방해야 한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영장 등 신병에 대해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7년 8월 송 시장 측 인사들이 지방선거에 대비해 꾸린 '공업탑 기획위원회'에도 참여했고 현재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앞서 검찰은 송 시장의 당내 경쟁자였던 심규명 변호사도 지난 14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심 변호사는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송 시장, 임동호 전 최고위원 등과 경쟁했다. 이 과정에서 여권 관계자들이 심 변호사 등에게 경선 포기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이 사건 관련 지난 1월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13명을 재판에 넘겼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