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5129 0682020052760375129 04 04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9080000 1590560296000

“벽돌 날아오는 줄…” 고속도로 달리는 車 유리창에 박힌 ‘거북이’

글자크기
동아일보

미 조지아주 서배너에서 라크의 차 앞 유리 중간쯤에 거북이 한 마리가 박혀 있다. ?[서배너=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조지아주의 고속도로에서 달리는 차 앞 유리창으로 거북이가 날아와 박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의 주인공인 레이토냐 라크는 26일(현지시간) 지역방송 WSAV-TV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2일 남동생 케빈 그랜트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중 뭔가 이상한 물체가 다가오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라크는 그 물체가 벽돌이라고 생각해 속도를 줄였지만 곧 큰소리와 함께 조수석 앞 유리창이 깨지며 그 물체가 박혔다. 유리를 뚫고 들어온 것은 거북이였다.

이 사고로 산산조각 난 유리 파편이 쏟아져 들어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동생은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유리창에서 거북이를 빼내 지역 동물보호소로 옮겼다. 그러나 사고 충격으로 한쪽 다리를 잃은 거북이는 피를 너무 많이 흘려 얼마 후 죽었다.

라크는 앞에 달리던 다른 차가 거북이를 먼저 들이받아 자신들의 차로 날아온 것이라고 추정했다.

다만 경찰은 거북이가 왜, 어떻게 공중에서 날아온 것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만약 유리창이 이렇게 두껍지 않았고, 운전자가 속도를 늦추지 않았더라면 참담한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